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CES 2018 ①] '스마트 시티' 화두...삼성, '빅스비' 가전 선봬

기사등록 :2018-01-03 14:59

CES 2018 슬로건 "스마트시티의 미래"
삼성·LG전자 외 인텔·포드·화웨이 등 '스마트시티 비전' 공유

[뉴스핌=양태훈 기자]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전시회 'CES 2018'이 오는 9일(현지시간)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다.

CES(Consumer Electronics Show)는 전세계 정보통신기술(ICT)의 한 해 흐름을 읽을 수 있는 대표적인 전시회다. 올해 50회를 맞아 전세계 150개국의 4000여개 기업이 참가할 예정이며 관람객수는 19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CES를 주관하는 미국 가전협회 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에 따르면 올해 CES의 슬로건은 '스마트시티의 미래(The Future of Smart Cities)'다. 지난해 '연결성(Connectivity)'을 슬로건으로 내걸었던 'CES 2017'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더한 '스마트홈(가전제품의 연결)'의 개념이 등장했다면, 올해 CES에서는 도시단위로 연결성이 더욱 확대된 '스마트시티(도시의 공공기능을 연결)'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8'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다. <사진=김겨레 기자>

스마트시티는 도시의 다양한 시설에 IoT와 빅데이터, 네트워크 등의 융복합 기술을 적용해 개인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래 첨단 도시를 말한다. 스마트홈보다 연결성이 더욱 발전된 개념이다.  

CTA는 "5G와 같은 인터넷의 발전은 더욱 다양한 것들이 연결되는 초연결사회를 출현, 대표적인 것인 바로 스마트시티"라며 "CES 2018에서는 스마트시티의 기술과 솔루션 등을 하나로 모은 생태계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삼성전자와 LG전자를 비롯해 포드와 인텔, 화웨이 등의 주요 기업들은 스마트시티의 출현에 대비한 여러 핵심 기술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인텔과 포드, 화웨이는 기조연설을 통해 스마트시티와 관련된 자사의 비전을 공유할 방침이다. 브라이언 크르자니치 인텔 CEO가 스마트시티의 기반기술인 5G(5세대 이동통신기술)와 AI에 대한 전략을, 짐 해켓 포드 CEO가 스마트시티에 대비한 자동차솔루션을, 리처드 유 화웨이 CEO가 AI와 IoT 등을 통한 스마트시티 구축 전략을 소개할 예정.

삼성전자도 CES에서 자사 AI 기술인 '빅스비'를 적용한 다양한 가전제품을 공개할 계획이다. 다양한 기기에 적용된 AI가 사용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스스로 판단하고, 이를 최적화된 맞춤형 서비스로 제공하는 등 미래 스마트시티의 생활상도 제시될 예정이다.

그간 삼성전자는 미래 먹거리 중 하나로 스마트시티에 주목, 다수의 기업들과 스마트시티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지난해에는 업계 최초로 자사 가전제품에 대한 글로벌 IoT 표준화 단체 '오픈커넥티비티(OCF)'의 인증(사물간연동규격)을 획득해 연결성을 더욱 확대하기도 했다.

LG전자가 CES 2018에서 선보일 'LG 씽큐(ThinQ) 존' 모습. <사진=LG전자>

LG전자도 올해 CES에서 AI 브랜드 '씽큐(ThinQ)'를 최초로 선보이고, AI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가전제품을 전시한다. 'LG AI 제품들과 함께 하는 일상생활'을 주제로, 가정 내부를 그대로 연출한 전시부스(AI 씽큐존)에서 AI 홈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 LG전자 역시 그간 아마존, 네이버 등과 협력해 스마트시티에 대비한 AI 기술 기반의 스마트홈 사업을 준비해왔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주요 기업들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스마트시티는 스마트그리드(지능형전력망)를 활용한 전력 소비 절감, 센서를 통한 교통체증 분석 및 시간대에 따른 신호등 프로그램 등이 가능한 스마트로드, 자율주행 자동차와 자동화된 충전시설 등 다양한 생활 속에서 더욱 향상된 환경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CES 2018에서는 IoT, 자율주행차, 스마트홈 등 주요 기업들의 스마트시티 관련 신기술들이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양태훈 기자 (flam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