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삼성전자가 키운 스타트업, 내년 CES 간다

기사등록 :2017-12-26 10:47

릴루미노·열화상카메라 등 '착한 기술' 소개
스핀오프 4곳도 동반 참가

[뉴스핌=김겨레 기자] 삼성전자가 사내벤처 'C랩' 우수과제를 내년 1월 9일(현지시간)부터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8'에서 선보인다. 사물인터넷(IoT) 제품 뿐만 아니라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착한 기술'도 소개할 계획이다. 

<사진=김겨레 기자>

2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C랩 우수과제와 C랩에서 아이디어를 사업화해 독립한 스타트업 총 8곳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샌즈 엑스포(Sands Expo) 1층 G홀 유레카파크에 전시장을 꾸린다. 컨벤션 센터에 들어서는 삼성전자 전시관과는 별도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고 임직원들의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2012년 12월부터 도입한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임직원의 소속 업무와 관계없이 우수한 아이디어를 선발해 지원한다.

삼성전자에서는 릴루미노 애플리케이션과 소방관용 열화상 카메라가 세계 무대에 데뷔한다. 지난 1월 CES에서 선보인 C랩 과제가 대부분 생활용품에 IT기술을 접목한 제품이었다면 이번 전시회에서는 사회 공헌 아이디어를 비중있게 다룬다. 

릴루미노 독서 효과 <사진=삼성전자>

릴루미노는 가상현실(VR) 헤드셋 '기어 VR'을 활용해 저시력자와 시각장애인들의 독서, TV시청을 돕는 시각보조용 애플리케이션(앱)이다. 시각장애인의 눈 역할을 하는 시각보조기기의 가격에 1000만원을 호가하는데 비해 릴루미노 앱을 사용할 수 있는 VR기기는 10만원대에 불과해 시장에서 관심을 모았다.

화재 현장에서 사용하는 열화상 카메라의 경우 한 소방관이 직접 고안해내고 삼성전자 임직원 5명이 올해 2월부터 9개월간 기술을 발전시켜 완성했다. 삼성전자는 이미 열화상카메라 1000대를 전국의 소방서와 구조대에 기증했다. 삼성전자는 두 아이디어 외에도 C랩 과제 2개를 더 선보일 예정이다.

C랩에서 스핀오프한 스타트업 4곳도 함께 전시관을 차린다. ▲링크플로우(360도 웨어러블 카메라와 360도 보안용 카메라) ▲키튼플래닛(아이들에게 양치습관을 길러주는 증강현실 스마트칫솔) ▲키즈소프트(아동용 스마트워치) ▲룰루랩(피부 상태 측정 뷰티기기)이 참가한다. 이들 업체는 제품을 전시하고 샘플도 판매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다양한 C랩 과제를 비롯해 사회공헌 아이디어도 글로벌 시장에 소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C랩의 글로벌 진출을 돕고 지속적으로 우수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C랩 프로그램은 2015년부터 상·하반기로 나눠서 진행되며, 지난 10월 새로운 7개 우수 과제를 더해 2년간 총 32개 스타트업을 배출했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