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총리 못박기..."위안부 합의 추가 조치 없다"

"합의는 국가 간 약속…한국도 실행해야"

본문내용

[뉴스핌=김은빈 기자]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최근 한국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수용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썸네일 이미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블룸버그>

12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총리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이며, 이것을 지키는 건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다"라며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추가적인 조치를 요구하는 것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일본은 약속한 것은 모두 성의를 갖고 실행한다. 한국도 실행하도록 지속적으로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총리가 한국정부의 추가적인 조치 요구 이후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2015년 합의는 '불가역적·최종적인 해결'이라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재차 확인한 것이다.

앞서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일본 정부에게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말하며 일본 측에 추가적인 조치를 요구했다.

이에 일본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나서서 "합의는 1mm도 움직일 수 없다"고 즉각 대응한 바 있다.

 

[뉴스핌Newspim] 김은빈 기자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