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대형마트 설 선물세트 낱개보다 30% 더 비싸

본문내용

[뉴스핌=오찬미 기자] 각종 카드 할인에 선주문 할인까지 제공해 더 저렴할 거라고 생각하기 쉬운 백화점 및 대형마트 설 선물세트가 사실은 포장 및 기타 수반비용이 붙어 단품보다 비싼 값에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대형마트와 백화점업계 설 선물세트를 조사한 결과 품질이나 용량에 차이가 없는 상품도 각 업체가 제공하는 포장가격에 따라서 낱개로 구입할 때보다 상품가가 최대 30% 더 비쌌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의 한 백화점 식품관의 모습 <사진=오찬미 기자>

캔통조림으로만 구성된 상품은 단일 제품가에 포장비용, 물류재고 처리비용이 별도 책정되면서 세트상품 가격이 30% 가까이 더 뛰었다.

3만5800원에 판매되고 있는 9개들이 햄 선물세트는 낱개로 구입했을 때보다 1만1318원이 더 비쌌고 햄, 참치, 카놀리유로 다양하게 구성된 2~3만원대 세트상품도 낱개 상품 보다 1만원 가량 가격이 올랐다.

카드 할인을 30%받아도 3000~5000원의 가격 차이가 발생했다. 

4만9900원에 판매되고 있는 샴푸 세트는 단품으로 구입할 때보다 1만5000원 가량 비쌌다.

일부 백화점은 대형마트와 비슷한 선물세트라도 10~20% 더 비싸게 판매하고 있었다.

과일 선물세트의 경우 그 차이가 더욱 심했다. 낱개 상품도 선물세트로 구성되면 3만원대 가격 차가 발생했다. 올해 수확이 좋아 납품원가가 떨어진 배와 사과 세트 상품은 판매처에 따라 최대 3배까지 가격 차이가 났다. 

버섯은 점포별로 상품구성이 조금씩 달랐지만 유사 품목 및 중량의 상품을 비교한 결과 고급 포장재를 제공하는 백화점이 대형마트보다 3만원 가량 비쌌다.

썸네일 이미지
썸네일 이미지

백화점업계 관계자는 “포장단가나 납품비용, 배송비용을 맞추다보니 일부 차이가 발생한 것”이라며 "굴비나 한우, 과일과 같은 경우 맛이나 당도에는 큰 차이가 없을 수 있지만 산지 직배송, 알의 굵기 등에 따라 가격 차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유통업계 관계자는 “선물세트를 5·7·9·10개 대량으로 구입하면 세트를 하나 더 증정받는 프로모션이나 카드 할인, 사전 예약 할인 제도를 이용하면 선물세트를 좀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소비자단체들은 포장에 현혹돼 손해를 보지 않도록 소비자들의 주의를 요구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연맹 관계자는 “대형 마트나 백화점업체의 설 선물세트 단가 결정에 마땅한 제재 수단이 없는 상황”이라며 “현재로서는 소비자가 단품 판매가격과 꼼꼼히 비교해 구매하는 것만이 최선”이라고 조언했다.

 

[뉴스핌 Newspim] 오찬미 기자 (ohnews@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