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조직개편 단행…역대 최대규모 부서장 인사

본문내용

[뉴스핌=최유리 기자] 금융감독원이 감독목적별, 기능별로 조직을 개편하고해 이에 맞춰 역대 최대 규모의 부서장 인사를 단행했다.

12일 금감원은 이 같은 내용의 조직 개편과 부서장 인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직 개편의 특징은 '부원장협의체'를 구성한 것이다. 은행·중소서민 담당 부원장과 금융투자 담당 부원장이 각각 전 권역의 건전성과 영업행위 감독·검사를 총괄하는 체제다. 감독 목적에 따른 이해관계를 조정하기 위한 협의체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기능별로는 금융감독 전반에 대한 연구조사와 지원기능을 수행하는 '금융감독연구센터'를 수석부원장 직속 부서로 신설했다. 센터는 행동경제학을 활용하는 '금융행태연구팀'과 빅데이터기법을 통해 감독·검사를 지원하는 '빅데이터분석팀'으로 구성된다. 

분산된 핀테크 관련 기능과 조직을 통합한 '핀테크지원실'도 신설했다. 핀테크에 대한 체계적인 감독과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다. 핀테크지원실은 가상화폐에 대한 조사·연구, 블록체인 관련 대내외 협력 등을 수행하게 된다. 

여기에 금융그룹 차원의 리스크 관리를 위해 통합감독부서(금융그룹감독실)와 자금세탁방지 업무수준을 제고하기 위한 전담부서(자금세탁방지실)를 새로 만들었다.

대대적인 부서 통폐합을 통한 조직 슬림화도 진행됐다. 구체적으로 기존 44국 18실이던 조직 단위가 37국 23실, 2개 부서로 감축했다. 타 부서와 기능이 중복되는 공통부서(금융혁신국, 금융상황분석실)를 폐지해 업무총괄조직을 슬림화하고 실무부서 중심으로 인력을 배치한 결과다. 

아울러 금감원은 조직 개편과 함께 대규모 인사를 단행했다. 특히 부서장의 85%를 교체하면서 조직 분위기 혁신에 힘을 실었다. 1964년~67년생 부서장을 주요 보직에 배치하고, 은행․증권․보험 등 각 권역별로 업무능력을 인정받은 부국장과 여성 인재를 발탁했다. 

금감원은 나머지 팀장․팀원 인사를 오는 2월초까지 실시해 조직개편에 따른 인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썸네일 이미지
금감원 조직 개편도 <조직도=금감원>

 

[뉴스핌 Newspim]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