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집사' 김백준 검찰 출석‥"성실히 조사 임할 것"

검찰, 국정원 특활비 불법수수 경위 등 집중 추궁 예정

본문내용

[뉴스핌=이보람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자금을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확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김백준 전 기획관은 13일 오후 2시 15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비서관이 국가정보원 특별활동비 불법 수수 혐의 피의자로 검찰에 13일 출석했다. [뉴시스]

김 전 기획관은 검찰 청사에 들어서며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정원 특별활동비 수수 여부와 이명박 전 대통령 지시 여부 등을 묻는 취재진들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이었다.

김 전 기획관은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청와대에서 근무하며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등과 함께 국정원 자금을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관련 국정원 자금 수수 과정에서 이들에게 불법적으로 돈이 흘러들어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검찰은 전날 세 사람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하고 이들을 소환했다. 김 전 실장과 김 전 비서관은 검찰에 출석했으나 김 전 기획관은 한 차례 출석하지 않아 검찰이 다시 한 번 소환 통보를 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 조사를 통해 불법 자금을 받은 경위와 사용처 등을 집중 추궁할 전망이다. 

 

[뉴스핌 Newspim] 이보람 기자 (brlee1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