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SKC, 눈부심 막는 차량용 필름 '네오스카이' 출시

기사등록 :2018-01-24 09:22

세계 최초 노란빛 선별 차단...1분기내 건물용도 출시

[뉴스핌=심지혜 기자] SKC(대표 이완재)가 눈부심의 주된 원인인 노란색 빛만 선택적으로 차단하는 차량용 윈도우(Window) 필름 '네오스카이'를 세계 최초로 출시했다. 이 필름을 붙이면 낮·밤을 가리지 않고 비가 오거나 햇빛이 강해도 선명하게 보인다. 

네오스카이 적용 비교 모습. <사진=SKC>

SKC는 가시광선 중 눈부심을 유발하는 노란색 파장만 60% 이상 차단하는 차량용 윈도 필름 '네오스카이'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SKC에 따르면, 네오스카이는 차를 타고 태양 고도가 낮은 오전이나 오후 해를 마주 보고 달릴 때 효과를 볼 수 있다. 필름이 햇빛의 강렬한 노란색을 줄여줘 눈의 불편함을 줄여주기 때문.

어두운 밤, 맞은편 차선에서 헤드라이트를 켠 차가 달려와도 비교적 또렷하게 전방을 볼 수 있다. 터널에서 바깥으로 나갈 때 눈앞이 새하얗게 변하는 ‘화이트아웃’ 현상도 적다. 노란색을 제외한 다른 색 투과율이 60% 이상, 전체 가시광선 투과율이 70%로 높아서다. 

또한 자외선과 열 적외선도 각각 99%, 79.2% 이상 차단할 수 있다.

SKC는 지난해 5월 북미, 유럽, 일본, 동남아 등에 네오스카이를 선보였으며, 오는 1분기 내 건물용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네오스카이는 SK스킨케어필름 취급점에서 구매 가능하며, 가격은 승용차 전면유리 기준 30만원 대다. 

이용선 SKC 인더스트리소재사업부문장은 “네오스카이를 시작으로 시력에 좋지 않은 블루라이트(Blue Light) 차단 필름, 빛의 파장을 조절해 해충 접근을 막는 안티 버그(Anti Bug) 필름 등 기술집약적 고기능성 스페셜티 윈도필름을 출시해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꿔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