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액면분할, 거래정지 파장 '걱정 또 걱정'

본문내용

[뉴스핌=김승현 기자] 삼성전자의 액면분할 발표 후, 자산운용업계의 이목은 주식 매매거래정지 기간에 쏠린다. 현재 20일로 예고된 거래정지 기간을 단축시키기 위해 한국거래소가 TF를 꾸렸지만, 삼성전자의 증시내 비중과 영향력을 감안할 때 거래 정지에 따른 가격 왜곡과 시장 혼란을 우려하는 상황이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50분의 1 액면분할 결정을 공시를 통해 발표한 후, 삼성전자를 담고 있는 펀드와 ETF(상장지수펀드)를 운용중인 자산운용사와 펀드매니저들은 다양한 방향으로 분할 및 거래재개 후 운용 방안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김학선 기자 yooksa@

이들의 공통된 관심 현안은 거래정지 기간. 액면분할 자체는 기업 가치에 영향을 미치지 않기 때문에 관련 금융상품 가격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다. 비유하면 5000원을 5000원짜리 지폐 한 장으로 갖고 있다 100원짜리 50개로 갖게된 것으로 보면 된다. 문제는 액면분할을 위해 일정 기간 주식 매매거래가 정지된다는 점이다.

공시를 통해 예고된 매매거래정지 기간은 오는 4월 25일부터 5월 15일까지 20일가량이다. 과거 아모레퍼시픽이나 롯데지주가 액면분할을 했을 때도 각각 2주, 3주 정도의 정지 기간을 가졌다는 점에서 특별히 긴 기간은 아니다.

다만 삼성전자가 우리 증시에서 갖는 영향력이 워낙 크다. 지난달 말 기준 코스피200지수에서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6%. 삼성전자 한 종목의 등락에 따라 코스피 전체가 좌우되는 상황이다보니 20일에 가까운 정지 기간은 삼성전자 한 종목을 넘어 시장 전체를 왜곡시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윤주영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은 “액면분할 자체는 가치 변동이 없어 영향이 없지만, 거래정지에 따른 추적오차가 이슈”라며 “추적오차를 없애려면 이론상 거래정지 전날 주식을 다 팔고 재상장하는 날 종가에 다시 사야 지수와 동일하게 움직이는데, 삼성전자에 대한 그런 거래는 불가능한 매매”라고 설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네이버 증권>

이런 상황에서 기관투자자인 운용사는 거래정지 기간에 발생할 다양한 이벤트를 정지 후 아주 짧은 기간에 다 받아내야 한다. 변동성이 낮은 시기라면 가격 왜곡이 적겠지만 최근 코스피 시장은 미국 다우지수에서 촉발된 글로벌 변동성을 그대로 반영한다. 하루 변동폭 1~2%는 예견될 정도다. 코스닥의 경우 글로벌 금융위기와 브렉시트 시기에 겪었던 4~5%대 변동을 보이기도 한다.

여기에 더해 삼성전자의 경우 오너 변수와 반도체 업황 변수라는 시장 외적인 변수도 있다. 다양한 변수가 주가에 즉각 반영돼야 하는데, 삼성전자 가격이 고정돼 있는 기간이 길면 펀드 순자산가치의 왜곡이 일어난다. 불가피한 설정, 환매가 발생하면 기존 수익자들의 손익에 의도치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럼에도 투자자들은 거래정지 기간의 가격 왜곡을 다 받아내야 한다.

윤주영 본부장은 “펀드에서 거래정지 기간 중 삼성전자 가격은 거래정지 전 가격으로 고정되고, 펀드 평가나 순자산가치(NAV) 산출할 때도 정지 전 가격으로 산출하기 때문에 거래 재개까지 일정 텀이 생긴다”며 “상장된 ETF의 경우 LP(유동성공급자)인 증권사들이 호가를 대야하는데 헤징이 못하다 보니, 호가가 벌어지고 실제 NAV와 차이가 생기는 괴리가 있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강대권 유경PSG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은 “거래 정지기간 묶이는 리스크도 크지만 먼저 매매했을 때의 리스크나 비용도 적지 않다”며 “거래 정지 기간의 왜곡이 싫어 먼저 팔고자 하는 니즈도 있겠지만, 양쪽이 상쇄돼 시장을 뒤흔들만한 거래가 일어나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러한 우려는 펀드나 ETF를 넘어 스왑, 선물, ELS 등 지수와 연계된 모든 상품에도 해당된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일각에선 거래 정지 기간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그 기간 상품 거래시장도 휴장을 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올 정도.

당국도 대응 마련에 나섰다. 한국거래소와 예탁결제원 등은 삼성전자 액면분할에 따른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기간 단축을 놓고 협의중이다. 김용상 거래소 유가증권기장본부 공시부장은 "3주라는 기간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너무 크기 때문에 기간 단축에 주력하고 있다"며 "삼성전자 관련된 상품도 많고 파생상품도 많아 3주간 거래가 정지되면 괴리가 지나치게 커지기 때문에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김승현 기자 (kimsh@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