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판세는? 박원순 독주 속 민주당 중진 '속속' 출마

박영선·민병두·우상호·전현희 등 '민주당' 후보 출마 이어져
인물난 겪는 야권...김병준 교수, 나경원·김용태 의원 압축

본문내용

[뉴스핌=조정한 기자] 6.13 지방선거의 '꽃'이자 '대선으로 가는 지름길'인 서울시장 선거가 중량감 있는 현역 의원들의 잇따른 출마로 '미니총선'을 방불케하고 있다. 야권에선 인물난을 겪고 있어 대조적이다.

썸네일 이미지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선 현역 중진 의원들의 서울시장 출마 러시가 이어지고 있다. '정권교체'라는 성과와 높은 당 지지율을 등에 업고 현역인 박원순 서울시장만 꺾으면 된다는 판단 때문이다.

3선을 바라본 박 시장을 제외하고, 사실상 출마를 공식화한 후보는 박영선(4선·서울 구로구을), 민병두(3선·서울 동대문구을), 우상호 의원(3선·서울 서대문구갑), 전현희 의원(2선·서울 강남구을)이다.

여기에 정치인으로서 유일하게 문재인 정부 첫 특별사면 혜택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도 출마를 저울질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도 출마 요구가 있다면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내에선 당규상 '최후 3인'으로 치러지는 경선이 본선만큼 치열할 거라고 내다보고 있다. 후보 입장에선 경선에서 탈락하더라도 출마만으로도 '몸집'을 키울 수 있고, 경선을 통해 차차기 서울시장, 당 대표 경선, 대선 등에 도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다.

현재로선 박 시장을 중심으로 민주당 후보들이 선전하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다른 후보들도 여러 활동으로 이름을 알리며 바짝 뒤쫓는 모양새다. 인지도 문제는 경선 국면에서 자연스럽게 해소될 거라는 전망이다.

반면 야권은 부진한 모습이다.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몰락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지선에서 '보수재건'이라는 과제를 안고 있지만, 구원 투수를 찾지 못한 상태다. 일각에선 새 바람을 일으킬 '젊은 인재' 탐색으로 방향을 바꿨다는 말도 나온다.

한국당 후보 하마평엔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국민대학교 행정정책학부 교수, 나경원 의원, 3선 김용태 의원의 출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조정한 기자 (giveit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