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분주한 정부…이틀째 관계부처 회의

오후 기재부·산업부·금융위 등 관계부처 회의
정부 "정확한 실사가 먼저"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한국GM의 일방적인 군산공장 폐쇄 발표에 정부도 분주해졌다. 이틀째 관계 부처 회의를 열며 대책 마련을 논의 중이다.

1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기재부와 금융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등은 이날 오후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관련 관계부처 회의를 연다. 지난 13일 관계부처 차관 회의 후 이틀 연속 회의가 열린다.

당초 오전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회의 준비 등으로 오후로 미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는 각 부처 담당 국장 등이 참석한다.

썸네일 이미지
한국GM 군산공장 <사진=한국GM>

현재까지 정부는 정확한 실사가 먼저라는 입장이다. 산업은행의 한국GM 실사 결과를 토대로 정부 대응 방향을 마련한다는 것. 섣불리 지원책을 발표하거나 한국GM 요구 조건을 그대로 수용하지 않겠다는 의지다.

기재부 관계자는 "현재 결정된 내용은 아무 것도 없다"라며 "실사를 통해 상황을 파악하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산업부가 한국GM과 대화하고 금융위와 기재부 등 관계 부처가 참여해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며 "앞으로 관계 부처 회의가 계속 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GM은 한국GM 2대 주주인 산업은행에 증자에 참여해 줄 것으로 여러 경로를 이용해 전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산업은행이 한국GM에 낮은 금리로 돈을 빌려주거나 한국GM 소재지를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되면 세금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어서다.

만약 이런 지원책이 없으면 공장 폐쇄 등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다는 게 한국GM 입장이다. 한국GM은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카드로 지난 13일 군산공장을 오는 5월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뉴스핌 Newspim] 한태희 기자 (ac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