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이후 주목할 펀드는? ‘국내 중소형주+아시아 이머징’

중소형주 펀드, 문재인 정부 2년차 시너지 발휘 기대
아시아 이머징, 중국·베트남 매력 여전
변동성 커진 시점...든든한 펀더멘탈에 단기 조정·저가 매수 기회

본문내용

[뉴스핌=김승현 기자] ‘황금개띠’ 2018년, 올해 최고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펀드는 뭘까. 지난해 코스피는 대장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힘입어 7년여 동안 갇혀 있던 박스피(박스권+코스피)를 뚫었다, 해외에선 ‘돌아온’ 중국을 필두로 인도 등 아시아 이머징 성적표가 우수했다.

연초 이후 미국 금리인상 흐름에 따른 글로벌 증시 변동성이 커지며 국내 증시도 하락폭이 컸지만, 올해 투자업계가 주목하는 펀드의 공통 키워드는 국내는 ‘중소형주 약진’, 해외는 ‘이머징 지속’이다. 지금의 조정은 펀더멘탈이 흔들리지 않는 상황에서 유동성 축소 상황을 내재화하는 기간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썸네일 이미지

◆ 중소형주 주도 시점+정책적 수혜...국내 중소형주 주목

올해 중소형주에 대한 기대감은 어느 때보다 크다. 작년과 달리 반도체를 넘어서는 실적이 기대되는 업종이 많다. 중소형주가 많은 IT하드웨어 67%, 호텔·레저 24%, 헬스케어 20% 등이 삼성전자의 영업이익 증가율(18%)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정책적 측면에서 문재인 정부의 출범도 중소형주 기대감을 높이는 배경이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문재인 정부의 세부 정책은 중소벤처 활성화, 기업 지배구조 개편, 종합부동산세 시행 등 노무현 정부 당시 정책과 유사한 부분이 많다”며 “코스닥은 정책 효과가 중요한데 현 정부는 코스닥 친화적인 편”이라고 설명한다.

이를 담아낼 수 있는 중소형주펀드로 ‘삼성중소형Focus증권자펀드1호’와 ‘한화코리아레전드중소형주증권자투자신탁’ 등이 주목할 만하다. 삼성 중소형Focus는 대형주로 성장하는 우량 중형주 중 지속적으로 이익 창출이 예상되면서도 산업 사이클상 최악의 국면에 처한 저평가 기업을 발굴한다. 시장 상황보다는 철저한 개별기업 분석에 초점을 맞춘다.

한화 코리아레전드 중소형주는 올해 중요 투자 포인트로 새 정부 출범을 꼽는다. 문재인 정부는 대기업보단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에 우호적인 정책을 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기관 수급이 중소형주와 코스닥에 유리해 보인다. 특히 중국과의 관계 개선으로 중국 관련 소비주의 실적 개선도 예상된다.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 코드 본격 도입에 따른 기업 지배구조 개선 및 주주친화정책 강화를 예상하면 ‘미래에셋배당프리미엄펀드’도 주목할 만하다. 국내 우량기업 우선주와 고배당주에 투자해 안정적인 배당수익을 추구한다. 지주회사 중심의 경영과 배당성향 강화가 뚜렷해지고 있는 우리 기업들의 변화가 호재인 펀드다.

썸네일 이미지

◆ 올해도 기대 '아시아 이머징'...중국·베트남 더해 '아시아 배당주' 눈길

올해는 비과세 해외주식형 펀드에 대한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없지만 국내 시장에서 답답함을 느끼는 투자자들로선 여전히 해외 주식펀드가 최고의 분산투자처다. 투자업계가 꼽는 해외 유망상품은 아시아 이머징 펀드. 최근 2~3년 동안 돌풍을 일으킨 중국, 인도, 베트남 등 신흥국들의 기세가 올해도 이어질 것이란 기대가 높다.

관련 펀드로는 ‘한화중국본토펀드’를 주목할 만하다. 중국이 생산대국에서 소비대국으로 전환하고 있다는 점이 투자 포인트다. 시진핑 주석의 2기 집권 시대가 본격화되며 의류, 가구 등의 단순제조업에서 IT, 첨단제조업, 바이오 산업 등으로 제조업 업그레이드를 진행 중이다. 14억에 육박하는 인구의 소비가 늘고 중산층 시장이 열린다는 의미다. 지수가 아닌 개별 종목 위주의 액티브 운용 전략을 구사한다.
 
다양한 국가의 배당주에 투자하는 ‘삼성아시아배당주펀드’도 눈여겨볼 만하다. 중국, 인도, 홍콩, 대만, 호주, 뉴질랜드 등 아시아(한국 포함, 일본 제외)에서 설립되거나 아시아를 주된 사업대상으로 하는 배당성장주에 투자한다.

배당주 수요는 국내뿐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아시아 배당지수는 아시아 시장 전체지수를 상회하는 성과를 보인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아시아 배당주의 지난해 시가배당률은 2.8%. 유럽(3.4%)보다는 낮지만 한국(1.7%)과 미국(2.0%)에 비해선 높다. 배당성향은 46%로 유럽의 75%에 비해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


[뉴스핌 Newspim] 김승현 기자 (kim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