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하나금융 채용비리 특별검사 착수…비리 발견시 검찰 이첩

최흥식 금감원장 사퇴로 강도높은 검사 실시 전망

본문내용

[뉴스핌=김연순 기자] 금융감독원은 13일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 채용 비리 의혹 특별 검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채용특혜 연루 의혹이 제기된 최흥식 금감원장이 자진 사퇴한 만큼 강도높은 검사가 실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썸네일 이미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생각에 잠겨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금감원은 최성일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를 단장으로 3개 검사반을 구성했다. 다음달 2일까지 15영업일 간 하나금융 및 하나은행의 2013년 채용 자료를 집중적으로 검사하기로 했다.

2013년은 최 원장이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하며 지인 아들이 하나은행에 입사하도록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시기다. 금감원은 필요할 경우 검사 기간은 물론 검사 대상 기간도 연장 및 확대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채용과 관련된 비위 행위가 발견되면 관련 자료 일체를 검찰에 이첩해 검찰 수사에 협조할 에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공정한 검사를 위해 이번에 특별검사단을 별도로 편성했다"며 "검사 후 최종 결과만을 감사에게 보고함으로써 독립성 및 투명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김연순 기자 (y2ki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