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하나은행, 채용비리 놓고 '진실게임' 양상

최종구 위원장 "하나금융 경영진 제보사실 알았을 것"
하나금융 "하나은행 특혜채용 의혹 제보 전혀 모른다"
금감원, 하나은행 채용비리 고강도 검사 예고

본문내용

[뉴스핌=김연순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자진 사퇴했지만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이 '진실게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하나금융은 최 원장에 대한 채용특혜 의혹 제보를 전혀 몰랐다는 입장이나 금융당국 수장은 "하나은행 경영진이 제보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 왼쪽부터) 최흥식 금감원장과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금융감독원은 13일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 채용 비리 의혹 특별 검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채용특혜 연루 의혹이 제기된 최 원장이 자진 사퇴한 만큼 강도높은 검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 원장의 사퇴와는 별개로 금융당국은 최 원장에 대한 채용특혜 의혹 제보에도 의구심 어린 시선을 보내고 있다. 최근 2015∼2017년 채용실태 검사 땐 관련 자료가 모두 삭제됐고, 복구하기 어렵다던 하나은행에서 그보다 전인 2013년의 채용 관련 내용이 흘러나왔기 때문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가세했다. 최 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최 원장 관련 채용비리 의혹 보도 내용을 보면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이라며 "그렇다면 하나은행의 경영진도 이런 것이 제보된다는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다고 봐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위원장은 "금감원장이 사임한 것은 채용비리와 관련해서 의혹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잘못을 시인하고 책임을 지겠다는 것보다는 조사의 걸림돌이 돼서는 안된다고 해서 사임한 것으로 안다"면서 "이번 조사가 감독 기관의 권위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하나은행 채용비리 자체 뿐 아니라 최근 금감원과 하나금융간 정치적 폭로 의혹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하나금융측은 하나은행 내부에서 최 원장 관련 의혹을 유출한 것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하나금융측은 "하나은행이 유출한 것으로 의혹을 제기하는데 당혹스럽다"며 "최 원장 뿐 아니라 하나금융 경영진도 연걸되는데 하나은행이 관련 내용을 흘릴 이유는 없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최 원장이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시절 하나은행 채용에 지인의 자녀를 추천한 당시 지주 회장은 현재 3연임이 사실상 확정된 김정태 회장이었고, 하나은행장은 김종준 행장이었다.

금감원은 하나은행 채용비리 특별검사반을 3개 검사반을 구성했다. 다음달 2일까지 15영업일 간 하나금융 및 하나은행의 2013년 채용 자료를 집중적으로 검사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필요할 경우 검사 기간은 물론 검사 대상 기간도 연장 및 확대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채용과 관련된 비위 행위가 발견되면 관련 자료 일체를 검찰에 이첩해 검찰 수사에 협조할 에정이다. 최종구 위원장은 "금감원이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할 기반이 마련된 만큼 하나은행 채용 전반에 대해 철저하게 사실이 확인되도록 하겠다"며 "검사의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히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등 하나금융과 하나은행 경영진의 추천 전반을 들여다볼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하나은행은 과거 채용에서 그룹 임원들로부터 공개적으로 '우수 인재' 추천을 받았고 이들은 서류전형을 통과했다. 최 원장이 지인 아들의 이름을 알린 것도 이런 맥락으로 봐야 한다는 게 금감원의 입장이었다.

[뉴스핌 Newspim] 김연순 기자 (y2ki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