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하나은행 채용 비리 인력·시간 제한 없이 철저 조사"

금융권 채용비리 발본색원 의지 천명
금감원과 하나은행간 정치적 폭로 의혹도 조사 할 듯

본문내용

[뉴스핌=조세훈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3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사임까지 불러온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인력, 시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1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자료를 살피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금융위원회가 진두지휘해 (채용비리 의혹을) 발본색원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 위원장은 "금감원이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할 기반이 마련된 만큼 하나은행 채용 전반에 대해 철저하게 사실이 확인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검사의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히 조사하겠다"며 "이것을 계기로 금융권 채용비리가 재발되지 않도록 발본색원하겠다. 감독기관의 권위를 바로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할 것"며 강력한 조사 의지를 내비쳤다.

최 위원장은 최흥식 원장에 대한 비리 의혹이 하나금융에서 흘러나온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의혹의 내용을 보면 하나금융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들"이라며 "하나금융 경영진도 제보된다는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봐야하는 게 일반적인 추론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하나금융지주에 대한 금융당국의 조사는 채용비리는 물론 금감원과 하나은행간 정치적 폭로 의혹까지 조사될 전망이다.

 

[뉴스핌 Newspim] 조세훈 기자 (askr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