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전쟁] 캐나다 총리 "철강 관세 면제, NAFTA와 무관"

관세 면제 일시적…나프타 재협상 결과 따라 달라
트뤼도 총리, 트럼프 대통령에 '관세 영구 면제' 촉구

본문내용

[뉴스핌=김성수 기자] 캐나다가 미국의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된 것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과 관련이 없다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트뤼도 <사진=블룸버그>

트뤼도 총리는 12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나프타 협상과 관세를 연결짓지 않는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미국의 나프타 재협상 상대국인 캐나다와 멕시코는 제외됐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관세 면제는 일시적일 뿐이며 나프타 재협상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종종 미국의 이익을 보장하는 협상에 이르지 않는다면 나프타 협정을 철회하겠다고 위협해왔다.

트뤼도 총리는 "관세 면제는 '마법 같은 호의를 베푼 것'이 아니다"라며 "캐나다에 관세를 부과할 경우 캐나다 뿐 아니라 미국에도 해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영구히 면제해줄 것을 촉구했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