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두산엔진 분할 후 매각..선박엔진 부문 상장유지

822억에 지분 매각으로 재무개선 효과

본문내용

[뉴스핌=정탁윤 기자] 두산중공업은 국내 사모펀드인 소시어스 웰투시 컨소시엄과 두산엔진 보유 지분 전량(42.66%)을 822억 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매각은 두산엔진을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분할, 투자부문은 두산중공업에 흡수합병하고 사업부문 보유지분만 매각하는 방식이다. 즉 선박용 대형엔진을 만드는 사업부문만 매각하는 것이다. 두산엔진의 두산밥캣 지분 등 나머지 자산은 두산중공업에 흡수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썸네일 이미지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두산엔진의 주주들은 투자부문의 두산중공업 합병에 따라 두산중공업의 신주를 받을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두산엔진은 두산중공업의 품을 떠나 사모펀드가 운영한다. 상장은 그대로 유지된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매각 대금을 차입금 상환 등에 활용할 예정이며, 향후 신규 취득한 자산을 바탕으로 추가적인 재무개선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두 회사는 분할합병 등의 절차 진행 후 상반기 중 매각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두산엔진은 1983년 사업을 시작한 선박용 대형엔진 전문기업이다. 지난해 매출 7689억 원, 영업이익 135억 원을 기록했다. 

 

[뉴스핌 Newspim] 정탁윤 기자 (tac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