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동연 두산인프라 사장, 유럽 딜러 미팅 "고객 만족도 높일 것"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 재편 이후 첫 유럽 딜러 미팅

본문내용

[뉴스핌=심지혜 기자]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이 유럽시장을 중심으로 한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에 의욕을 보였다. 관계사 두산밥캣이 맡던 사업을 직접 담당하게 된 이후 처음으로 고객사 만남 자리를 가진 것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달 31일부터 1일까지 스페인 말라가에서 주요 경영진과 고객사 관계자 1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럽 건설기계 딜러 미팅'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두산인프라코어가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편제를 개편한 후 처음 가진 대규모 자리다. 기존에는 관계사 두산밥캣이 유럽, 북미 등 선진시장을 중심으로 담당했으나, 지난해 사업 양도 과정을 거쳐 올해부터는 두산인프라코어가 직접 맡게 됐다.  

손 사장은 "그간 유럽 시장 사업 성장에 기여해 준 현지 임직원과 딜러들에게 감사하다”며 “선진 경쟁사 수준의 우수한 제품 경쟁력을 고객들에게 널리 알리는 동시에 서비스 경쟁력, 품질 혁신, 솔루션 개발 등을 강화해 고객만족도를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두산인프라코어는 스페인에서 유럽 딜러과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향후 강력한 글로벌 리더십을 통해 영업과 제품개발, 생산 등 밸류 체인(Value Chain) 전반에 걸쳐 경영 효율성과 사업 경쟁력을 본격적으로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독자 개발한 텔레매틱스(Telematics) 서비스 '두산커넥트(DoosanCONNECT)'와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지역 맞춤형 제품과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유럽을 포함한 EMEA(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의 건설기계 시장에서 지난해 3분기까지 8358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EMEA는 북미와 신흥국 다음으로 큰 시장으로 건설기계 전체 매출의 18%를 차지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