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비트코인, 현금없는 사회 답 아냐" - BIS

"암호화폐, 도박과 비슷…변화의 초기 신호일 수도"
"현금, 영원히 왕(king) 노릇 하지 않을 것"

본문내용

[뉴스핌=김성수 기자]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 현금없는 사회를 만드는 해결책은 아니라고 국제결제은행(BIS)이 지적했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블룸버그>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BIS는 이날 보고서에서 암호화폐가 '카지노의 도박'과 성격이 비슷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암호화폐는 상품의 가격 측정 수단으로 사용되는 경우가 드물며, 지급수단으로서 가치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뜻이다.

다만 BIS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가 아직은 신기루같지만, 변화의 초기 신호일 수도 있다"며 "팜 파일럿(Palm Pilot)이 오늘날 스마트폰의 기반이 된 것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금은 세계 곳곳을 지배하고 있지만, 영원히 왕(king) 노릇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BIS에 따르면 25개 주요 국가에서 현금이 사용되지 않는 결제가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00년 이후로 약 2배로 증가했다.

현금은 중앙은행이 가치를 담보하는 돈에 일반 사람들이 접근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다. 현금이 없는 경제는 상업은행의 유동성에 전적으로 의존하게 된다.

BIS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가 이러한 위험을 해결하겠지만, 그 결과 금융시스템과 경제 구조에 교란이 발생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BIS는 "CBDB는 은행이 고객들의 돈을 예치하고 그 돈을 빌려줘서 경제가 돌아가게 하는 현재 금융시스템에 도전이 될 것"이라며 "은행 사업 모델과 금융 안정성에 대해 주의 깊게 분석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