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GM에 실시기간중 조건부 대출 제공

GM 충실한 실사협조 전제 조건...2개월간 실사
충분한 협조 없으면 자금 제공 불가

본문내용

[뉴스핌=김연순 기자] GM이 한국GM 실사기간 중 운영자금이 부족하게 될 경우 일부를 대출해 줄 것을 산업은행에 요청했다. 산은은 단기 브릿지론 형태로 자금을 제공하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다음달 하순까지 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를 14일 밝혔다. 아울러 GM측의 충분한 자료제공 등 실사에 대한 성실한 협조와 확실한 담보를 전제로 산업은행은 지분율만큼 담보부 단기 브리지론 형태로 제공하겠다는 의향을 GM측에 전달했다.

단, 실사 협조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을 경우에는 자금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산은은 실사 기간은 GM측의 성실한 자료제공 전제하에 일단 2개월로 합의했고, GM측의 협조여부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산업은행은 GM본사도 한국GM에 대한 신차배정을 신속히 확약하고, 정부와 합의한 3대원칙에 부합하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산업은행은 지난 12일 GM측과 실사 킥오프(Kick-off) 미팅을 했고 이날 본격 실사에 착수한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한국GM>

[뉴스핌 Newspim] 김연순 기자 (y2ki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