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일자리 창출은 기업이…SK, 사회적기업 지원 지속 관심 가져달라"

SK그룹과 혁신성장 소통 간담회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만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기업과 시장이라여 대기업도 적극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또 SK그룹이 앞으로도 사회적기업 지원 등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14일 서울 서린동 SK그룹에서 열린 '혁신성장 현장소통 간담회'에서 최태원 회장을 만나 "일자리 창출이 다시 성장으로 연결되는 선순환을 촉진하기 위해 정부는 규제 완화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도입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종로구 SK본사에서 SK그룹과의 혁신성장 현장소통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김동연 부총리는 또 기업이 혁신성장의 중요한 축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혁신성장은 민간 부문이 주도해야 한다"며 "SK그룹도 적극 동참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최태원 회장이 최근 경영방침으로 강조한 '딥체인지(Deep Change)도 언급했다. 정부 혁신성장과 유사하다는 것.

끝으로 SK그룹이 앞으로도 사회적기업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SK그룹은 사회적기업 지원을 통해 사회적 가치뿐 아니라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사회적 가치의 창출은 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뿐 아니라 국가경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부총리는 "앞으로도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가치 구현에 지속 관심을 가져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동연 부총리를 만난 최태원 회장은 앞으로 3년 동안 80조원 규모 신규 투자 및 일자리 2만8000개 창출을 약속했다.

 

[뉴스핌 Newspim] 한태희 기자 (ac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