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링하우스 리플 CEO "가상화폐·통화 부적절...디지털자산으로 불러야"

"은행간 국제송금 시스템을 기반으로 성장하겠다"
"비트코인처럼 무정부주의·탈은행화 추구하지 않아"
"정부·은행과 긴밀히 협력해 성장해 나갈 것"

본문내용

[뉴스핌=김지완 기자] "스타벅스에서 커피도 한잔 못 사먹는데 무슨 화폐·통화 이런 표현은 맞지 않다. 디지털 자산(Digiter Asset)이 올바른 명칭이다"

썸네일 이미지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최고경영자(CEO)가 14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리플과 XRP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 = 리플)

브래드 갈링하우스(Brad Garlinghouse) 리플(Ripple) 최고경영자(CEO)는 14일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거래하는 이들도 가상화폐로 실물거래는 하지 않는다"면서 "설령 비트코인으로 커피를 산다고 하더라도 수수료를 따지면 2배이상의 비용을 지불하거나 환전에 몇 시간이 소요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가상화폐를 디지털자산으로 정의한 그는 리플(XRP)이 국제송금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우선 현재의 은행간 국제송금 시스템 문제를 지적했다. 갈링하우스 최고경영자는 "현재외화를 해외 특정은행에 송금하기 위해서는 미리 은행들이 해당국의 특정은행에 계좌를 개설하고, 일정자금을 예치해야 한다"면서 "이런씩으로 예치돼 유동성이 묶여있는 자금은 전세계적으로 10조달러며 송금에러 역시 6%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그는 리플이 개발한 국제송금 시스템으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갈링하우스는 "리플이 개발한 블록체인 송금 솔루션인 엑스래피트(xRapid)를 이용하면 이 문제가 간단히 해결된다"면서 "예를 들어 한국에서 필리핀 모 은행에 송금할 경우, 국내은행에서 원화를 국내가상화폐 거래소에서 리플(XRP)로 바꿔 필리핀 은행으로 송금하면 필리핀 은행은 다시 현지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리플(XRP)를 필리핀 페소로 바꾸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 과정에서 리플은 은행간 송금시 사용되는 디지털 자산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면서 "또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전세계적으로 묶여있는 10조달러가 유동성을 회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엑스래피드에 참여한 기업은 웨스턴유니온, 머니그램, 캠브리지 글로벌 페이먼츠, 쿠알릭스 등으로 주로 미국 달러와 멕시코 페소간 환전에 이용된다

기존 가상화폐들과 노선도 차별화했다. 갈링하우스 CEO는 "이를 위해 우리는 비트코인처럼 무정부주의·탈은행화를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정부, 정책담당자, 은행, 가상화폐 거래소 등 모두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협력 사례로 영국 영란은행(BOE), 사우디아라비아 중앙은행, 한국의 신한·우리은행 등이 고객사로 있다는 설명을 곁들였다.

리플에 대한 장미빛 전망도 내놨다. 갈링하우스는 "음원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것은 냅튠이었지만 법과 규제를 무시하다 결국 애플사의 아이튠스가 시장을 장악했다"면서 "리플 역시 비트코인보다 출발이 늦었지만, 정부·은행 등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기 때문에 최종적인 승자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리플(XRP)는 한국의 주요 거래소를 포함 전세계 60개 이상의 거래소에서 매매할 수 있다.

 

[뉴스핌 Newspim] 김지완 기자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