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금융청, 세계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낸스’에 경고 조치

본문내용

[뉴스핌=오영상 전문기자] 일본 금융청이 세계 최대의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낸스’에 영업 정지 등을 포함한 경고 조치를 내릴 방침이다.

23일 니혼게이자이신문,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금융청은 바이낸스가 무등록 상태로 일본에서 영업을 하고 있어 투자자들이 손해를 입을 우려가 있다고 판단, 개정자금결제법에 따라 경고 조치할 방침을 결정했다.

바이낸스는 무등록 사업자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어 홈페이지를 개설해 일본 내에서 영업을 진행했으며, 계좌 개설 시 본인 확인을 철저히 하지 않는 등 고객 보호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을 중단하지 않으면 형사 고발하겠다는 방침이다.

바이낸스는 2017년 설립된 회사로 홍콩에 본사를 두고 있다. 약 120개 종류의 가상화폐를 취급하고 있으며, 이용자 수는 전 세계 약 6000만명에 이른다. 취급하는 가상화폐 종류와 이용자 수에서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일본에서는 2017년 4월 개정자금결제법 시행 후 등록 사업자와 등록 신청 중에 있는 ‘유사 사업자’에 한해 일본에서 영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무등록 사업자의 경우 가상화폐 거래 등은 일체 금지돼 있다.

일본 금융청이 무등록 해외 사업자에 경고 조치를 내리는 것은 마카오에 본사를 둔 ‘블록체인 래버러토리’에 이어 두 번째이다. 가상화폐 거래를 둘러싸고는 해킹에 의한 거액의 자금 유출이나 불법자금을 세탁하는 데 악용되는 등 문제가 이어지고 있어 금융청은 무등록 사업자를 이용하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일본 금융청이 세계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낸스'에 경고 조치를 내릴 방침이다.<사진=NHK 캡처>

 

[뉴스핌Newspim] 오영상 전문기자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