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GC녹십자셀, 日 세포치료제 기업 인수…"해외 진출 확대"

기사등록 :2018-03-23 09:46

림포텍 지분 68.8%를 15억원에 인수… 지분율 83.3%로 증가

[뉴스핌=김근희 기자] 세포치료 전문기업 녹십자셀(대표 이득주)은 일본 세포치료제 기업 림포텍(Lymphotec Inc.)을 인수했다고 23일 발표했다.

회사는 림포텍의 지분 68.8%를 1억5000엔(약 15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GC녹십자셀의 림포텍 보유지분은 83.3%로 증가했다. 회사는 최대주주로써 경영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림포텍은 일본의 대표적인 세포치료제 연구 및 판매기업으로, 항암세포치료제 분야의 권위자인 테루아키 세키네 박사가 1999년에 설립했다. 2015년 일본 보건당국의 허가를 받아 세포치료제와 서비스를 생산·제공하고 있다. 2016년 매출액은 5억2000엔(약 51억원)을 기록했다. 

GC녹십자셀은 림포텍의 세포치료 연구성과, 세포배양 특허, 기술 등을 회사의 기술과 접목시킬 계획이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이번 인수를 통해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일본 진출은 물론 미국 등 선진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보여줄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미지=GC녹십자셀>

[뉴스핌 Newspim] 김근희 기자 (k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