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설립…ICT 업계 확산 여부 주목

1999년 창사 이후 처음으로 노동조합 설립
민노총 화학섬유식품노조 지회로 가입완료
네이버 및 ICT 노동자 인권 위해 연대투쟁

본문내용

[뉴스핌=정광연 기자] 국내 대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인 네이버에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1999년 창사 이후 처음이다.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노조 네이버 지회(네이버 노조)로 첫 발을 내딛으며 네이버 뿐 아니라 ICT 노동자들의 근로조건 개선을 위한 연대투쟁을 선언했다. 네이버 노조의 활동 여부에 따라 ICT 업계 전반의 노조 설립 움직임이 구체화될 전망이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노조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노조설립을 선언하고 조합원 모집을 진행중이다.

앞선 2일 네이버 노조는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대한민국의 IT 산업을 이끌고 국내 최고 서비스를 만든다는 자부심으로 회사를 사랑했지만 초기의 수평적 조직 문화는 수직 관료적으로 변하고 IT 산업의 핵심인 활발한 소통문화는 사라졌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네이버 노동조합 홈페이지 화면

이어 “포괄임금제와 책임근무제라는 이름으로 정당한 노동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으며 회사는 소통이 필요한 주요 사안들에 대해서도 일방적 의사결정을 하며 책임을 떠넘기기에 급급다. 각자의 위치에서 치열하게 고민하며 투명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나 네이버는 공정성을 의심받고 있으며 우리의 자부심은 실망으로 변했다”고 비판했다.

네이버 노조는 ▲사회의 신뢰를 받고 건강하게 성장하는 네이버 ▲투명한 의사 결정 및 수평적 조직 문화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고 있는 IT 노동자의 근로조건 개선 위한 연대 등을 강조했다.

현재 네이버 노조는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을 받고 있다. 이름과 성별, 생년월일, 휴대폰 번호와 소속법인만 체크하면 된다. 직무와 관계없이 임원이 아닌 직원이 모두 가입할 수 있다.

조합비는 월 3만원이며 조합원 확대를 위한 간담회 및 교육 사업 등에 쓰이고 수입내역과 지출내역을 조합원에게 정기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최대 ICT 기업인 네이버가 노조를 설립하면서 관련 업계에도 노조 설립 움직임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ICT 기업들은 이직이 잦고 프로젝트별 업무라는 특수성 때문에 그동안 뚜렷한 노조가 설립되지 않은바 있다.

네이버측은 “노조설립은 헌법에서 보장된 권리이기 때문에 회사에서 관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정광연 기자(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