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금·뇌물’ 이우현 측근 "소각시키려고 하고 입에 삼키려고.."

김모 전 보좌관 증인 출석…“의원과 보좌관은 군신관계”
“주군의 심부름에 진짜 가짜 없다”
정치자금 수수 내역 적힌 수첩 신빙성 놓고 공방 예고

본문내용

[뉴스핌=고홍주 기자] 불법 정치자금 수수와 10억원대 뇌물 혐의로 기소된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전 보좌관이 자신은 거짓으로 정치자금 장부를 기재할 이유가 없다고 증언했다.

썸네일 이미지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5차 공판에 고개를 숙인 채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김태업 부장판사)는 9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정치자금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이 의원에 대한 5차 공판을 열었다.

이날 공판에는 공천헌금 등 불법 정치자금을 이 의원에게 전달한 전직 보좌관 김모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 씨는 1조원대 투자금을 받아 가로챈 IDS홀딩스 대표로부터 금품을 제공받은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 받아 복역 중이다.

김 씨가 정치자금 수수 내역을 기록한 수첩은 이 의원의 혐의를 입증한 핵심 증거로 간주된 만큼 검찰은 이날 공판에서 김 씨 수첩에 적힌 내역을 집중 신문했다.

김 씨는 검찰이 “수첩에 기재된 내용 중 일부는 진실이고 일부는 거짓일 수 있냐”고 묻자 “주군의 심부름에 진짜, 가짜는 없다”고 답했다.

이날 김 씨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검찰이 김 씨에게 “증인은 수첩을 검찰에 임의 제출하던 순간까지도 먼저 존재 여부를 발설한 적 없지 않느냐”고 묻자 김 씨는 “나를 믿고 발탁해준 의원에게 의리를 지키려고 노력했다. 소각시키려고 하고 입에 삼키려고까지 하다 제지를 당하기도 했다”고 오열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남양주시장에 출마하려던 공모 씨로부터 청탁 명목으로 5억여만원을 받는 등 19명에게 11억원 가량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와 사업가 김 씨로부터 1억2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고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사업을 수주하도록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의원은 앞선 재판 절차에서 불법자금 수수를 시인했으나 “여의도에 입성한 후 초년생이라 경력 있는 보좌관을 썼는데, 보좌관이 후원자를 한 명씩 데리고 왔다”며 혐의를 김 전 보좌관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의원의 변호인단은 다음 기일에 김 전 보좌관의 수첩의 신빙성에 대해 집중 신문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고홍주 기자 (adelant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