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통신] 김상조 공정위원장 "뉴스핌,세계 유수 뉴스통신사와 나란히 하길"

뉴스핌 창간 15주년 비전선포식 축사서 밝혀

본문내용

[뉴스핌=조세훈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0일 "뉴스핌이 세계 유수의 뉴스통신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뉴스통신사로 도약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뉴스핌 창간 15주년 기념 비전선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뉴스핌 창간 15주년 기념 비전선포식 축사에서 "뉴스핌의 창간 15주년과 종합뉴스통신사로의 제2의 창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이 자리는 뉴스핌이 더 좋은 뉴스를, 더 다양한 경로로, 더 많은 고객에게 제공한다는 목표 하에 종합뉴스통신사로 거듭나기 위한 비전을 선포하는 자리"라며 "종합뉴스통신사가 된다는 것은 단순히 다른 언론매체에 뉴스를 공급하는 도매업체가 된다는 것을 넘어 공정하고 신속한 보도를 사명으로 하는 언론의 밑받침 역할을 하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이어 "인터넷, 모바일 시대로 접어들면서 뉴스의 소비패턴도 달라지고 이에 따라 전통적인 뉴스통신사의 역할도 변화하고 있다"며 "콘텐츠의 전달형태도 문자나 사진이 곁들여진 기사 중심에서 동영상, 나아가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의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인터넷미디어의 발전으로 소비자에게 제공되는 정보의 양도 급격하게 증가했다"면서도 "역설적이게도 정보의 홍수 속에서 소비자 선택은 더 어려워졌고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양질의 정보를 향한 소비자의 욕구는 더욱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온라인미디어 시장을 선도하여 온 뉴스핌의 노력은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종합뉴스통신사로서 더욱 그 빛을 발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뉴스통신사의 건전한 경쟁으로 뉴스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기를 주문했다. 그는 "뉴스핌의 종합뉴스통신사 전환을 통하여 국내 뉴스통신사 시장은 본격적인 경쟁의 시대를 맞이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경쟁당국의 수장으로서 뉴스통신사 간의 경쟁은 양질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뉴스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공정거래위원회는 뉴스통신사 간의 건전한 경쟁을 응원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영화 '더 포스트(The Post)'를 언급하며 "작은 지역 언론사에 불과한 워싱턴포스트가 '펜타곤 문서' 보도 이후 뉴욕타임스에 비견하는 언론사가 되었다는 말이 있다"며 "뉴스핌도 우리나라 언론사 시장, 특히 종합통신사 시장의 경쟁을 제고 시켜주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조세훈 기자 (askr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