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QLED의 진화, 한 눈에' 삼성 '2018년형 QLED TV' 공개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 삼성전자가 17일 서울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큐엘이디(QLED)의 경이로운 진화'라는 주제로 2018년형 QLED TV 신제품 공개행사를 개최했다.

삼성전자의 2018년형 QLED TV는 TV를 보지 않을 때도 각종 생활정보와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는 '매직스크린'과 TV 주변기기의 선(전원선 포함)을 하나의 케이블로 대체한 '매직케이블', 사용자편의성을 높여주는 인공지능(AI)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 등이 핵심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앞으로 TV는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간 연결에 구애 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가 돼야 한다"며 "최고의 화질과 다양한 혁신을 이룬 2018년 QLED TV가 이러한 시장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55인치부터 88인치까지 4개 시리즈(Q6F·Q7F·Q8C·Q9F) 총 11개 모델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올 하반기에 출시될 6개 추가 모델(85인치 등)까지 포함하면 올해 국내시장에 출시되는 QLED TV는 총 17개 모델에 달한다. 출고가는 Q6 시리즈는 인치별로 279~869만원, Q7 시리즈는 인치별로 319~919만원, Q8은 인치별로 349~1049만원으로 책정됐다.

썸네일 이미지
삼성전자가 선보인 2018년형 'QLED TV'. <사진=양태훈 기자>
썸네일 이미지
2018년형 QLED TV는 대형 화면과 빠른 응답속도로 몰입감 넘치는 게임환경을 제공한다. <사진=양태훈 기자>
썸네일 이미지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이 2018년형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양태훈 기자>
썸네일 이미지
2018년형 QLED TV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가 적용돼 음성 만으로 각종 가전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편의성을 제공한다. <사진=양태훈 기자>
썸네일 이미지
다큐멘터리 박수용 감독이 이날 QLED TV 공개 행사에 참가, 자연을 있는 그대로 표현할 수 있는 QLED TV의 고화질 성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양태훈 기자>


flam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