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극동 러시아 진출 관심기업 한자리에

18일 블라디보스톡서 개최…한·러 농업분야 협력 강화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극동 러시아 진출에 관심있는 농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과 러시아의 농기업이 참가하는 '제1차 한·러 농업분야 비즈니스 다이얼로그'가 18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농어촌공사 주관으로 한·러 농기업간 민간차원의 교류를 촉진하고 한국 농기업의 러시아 농업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극동지역 농업투자에 관심 있는 39개의 한·러 농기업이 참석해 기업간 합작 등 다양한 투자기회를 탐색한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6일 '한-러 협정서명식및 공동기자회견'에서 서로를 바라보며 웃고 있다. <사진=청와대>

그동안 우리 농업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정부간 교류·협력은 지속돼 왔으나, 민간 기업차원에서는 부족했다. 이에 민간 기업차원의 원활한 투자협력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인식하에 이번 행사가 기획됐다.

이번 행사는 기업이 주체가 되어 러시아와 한국 간 민간주도로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고 투자 가능성을 논의하는 자리다. 특히 러시아 극동 연해주 지역은 1090년대 전후로 몇몇 한국의 선구적인 농기업이 독자적으로 진출 한 곳으로 시행착오 끝에 자생력을 키워가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업분야 신북방정책 추진의 일환으로 한국과 러시아 농기업이 한자리에 모여 비즈니스 기회를 탐색하고 협력사업을 창출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drea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