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드루킹 댓글조작' 수사 검찰 항의 방문

김동철 원내대표 "여론 불법조작 민주주의 존립 허물어"
"검찰은 정권의 편이 아닌 진실의 편에 서야"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바른미래당 의원 10여 명은 17일 정국을 강타하고 있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수사와 관련해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검찰이 정권의 편이 아닌 진실의 편에 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썸네일 이미지
17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댓글조작 사건' 재수사를 촉구하고 있는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 <사진=황선중 기자>

김동철 원내대표는 "민주주의는 여론정치이고 여론 불법조작은 민주주의의 존립 근거를 허문다"며 "(더불어민주당) 평당원들이 몇백 억이나 되는 돈을 써가며 아무 뜻도 없이 (댓글조작을) 했겠냐"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은 "작년 대선 직전, 선관위가 댓글 조작 관련해서 검찰에 수사의뢰를 했는데 무혐의로 종결됐다. 이것도 석연치 않다"며 "정권 차원 외압이 있었는지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검찰은 여론조작 혐의로 구속된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 모 씨 등 3명을 재판에 넘길 예정이다. 검찰은 김씨 등에 대한 구속기한이 18일인 만큼 현재 확보한 혐의만으로 우선 기소하고 추가 조사를 벌일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sunja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