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변호인 "경찰 수사 협조후 사임 등 결정"

"수사기관에 나가 정확히 밝히는 게 급선무"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물컵 투척'으로 대기발령 처분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사임은 고려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단 경찰이 정식 수사에 돌입하기로 한 만큼, 수사에 협조한 뒤 향후 거취 등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썸네일 이미지
조현민 전무.<사진=한진그룹>

조 전무가 선임한 임상혁 변호사는 17일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아직까지 사임 등에 대해서는 논의하고 있지 않다"며 "일단 수사기관에 나가 정확하게 밝히는 게 급선무"라고 밝혔다.

임 변호사는 아직 경찰로부터 공식적인 통보를 받지 않았으며, 언론 보도를 통해 수사 전환과 출국금지 사실을 접했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수사기관에서 공식적으로 출석하라는 얘기를 받은 건 없다"면서 "출국금지 얘기가 나온 걸로 봐서는 조만간 출석 요구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연히 적극적으로 응해 (사실을) 소상히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변호사는 조 전무의 사과 기자회견 등도 경찰 수사가 마무리 된 후에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대한한공을 관할지로 둔 서울 강서경찰서는 조 전무에 대해 폭행혐의 피의자로 입건하고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또한 법무부에 조 전무에 대한 출국정지를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 참고인 등 진술을 청취한 결과 조 전무가 당시 회의 참석자들을 향해 음료를 뿌렸다는 진술이 확인됐다"면서 "추가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를 통해 계속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uss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