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전수조사’ 청와대 청원 14만명 돌파..한국당만 "반대"

국회 '외유성 출장' 전수조사 여론 대두
5당 중 4당 찬성..한국당만 거부 "논점 흐리는 것"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 이후 국회의원의 외유성 출장에 대해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김 원장과 같이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외유성 해외 출장을 다녀온 사례가 상당히 많으므로 이참에 모두 공개하고 대책을 마련하자는 취지다.

뉴스핌이 각 당의 입장을 확인한 결과 5당 중 자유한국당만 '반대' 의견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피감기관 지원 국회의원 해외출장 등 국회의원의 위법성 행위를 전수조사 해 달라’는 청원 참여자가 이날 오후 2시 30분 기준 14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16일 저녁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란에 제기된 이 청원은 만 하루가 안 돼 참여자가 기준치인 20만명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청원 제기자는 "최근 논란이 된 김 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해외출장,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행위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위법이라는 판단을 내렸다"며 "이에 전·현직 국회의원 전체에 대한 위법성 관련 전수조사를 청원한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출처:청와대 청원게시판>

현재까지 5개 정당 중 자유한국당 만이 전수조사에 반대하는 상황이다. 정의당은 국회의장 주관의 전수조사를 이미 요청했고 민주당 역시 우원식 원내대표가 전수조사 필요성을 피력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역시 "우리당 하태경 의원이 가장 먼저 전수조사를 제안했다"며 "당 차원에서 전혀 반대할 뜻이 없다"고 말했다.

장병화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도 "우리는 전혀 꺼릴 것 없다"며 "전수조사를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은 전수조사에 대해 반대의 입장이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기자와 만나 "(전수조사로) 논점이 흐려지면 안 된다"며 "전수조사에 대해서는 나에게 묻지마라"고 답했다.

결국 한국당의 입장 변화와 정세균 국회의장의 결단이 필요한 상황인데 정 의장 역시 어떤 형태로든 국회의원의 해외 출장에 대해 대대적인 점검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국회 김영수 대변인은 "정 의장은 이미 조사의 필요성을 언급했다"며 "지난 13일 원내대표 회동에서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조사에 동의했고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김기식 원장이 사퇴한 이후에는 가능하다고 했으니 조건이 충족된 셈"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회동에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불참했다"며 "나중에 정 의장이 따로 김 원내대표를 만나서 의향을 물었는데 수용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2일 청와대가 무작위로 16개 기관에 의한 해외 출장을 살펴본 결과,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해외 출장 간 경우는 총 167차례였으며 이 가운데 민주당 의원이 65차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94차례였다. 

sunup@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