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드루킹 기소후 정치권·청와대 추가 수사 방향은

현직 국회의원 등이 연루돼 고강도 수사 전망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검찰이 네이버 등에서 필명 ‘드루킹’으로 활동한 김 모 씨를 17일 기소하면서 추가 수사 방향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현재로선 중간 수사 발표지만, 추가 수사를 통해 정치권 및 청와대를 향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서 수사해 지난달 30일 구속 송치한 김 모 씨 등 3명에 대해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 모씨는 2009년부터 드루킹이란 필명으로 네이버 카페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을 운영하면서 경기도 파주 경공모 사무실에서 경공모 회원들과 함께 인터넷 정치관련 뉴스 기사에 댓글을 달거나 해당 댓글에 공감을 하는 등 정치의견을 표명했다.

이 과정에서 이들은 단 시간에 같은 작업을 반복할 수 있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해 현 정부의 결정에 반대하는 내용의 네이버 기사 댓글의 공감 추천 순위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표적인 예로 ‘남북 한반도기 앞세워 공동입장·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이란 제목의 네이버 뉴스 기사의 댓글 중 현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문체부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거다.. 국민들 뿔났다!!!’라는 등 뉴스에 네이버 아이디 614개를 동원해 600회 이상을 클릭했다.

경찰은 이 사건을 검찰로 송치한 뒤에도 김 모씨 등 3명을 대상으로 범행 동기, 공범 유무, 여죄 등을 추가 수사하고 있다.

이 가운데 김 모씨는 인터넷 블로그 등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댓글로 지원하는 활동을 한 의혹도 있다. 또 경찰은 김 모씨가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2016년 11월부터 지난달까지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댓글 조작 논란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최상수 기자 kilroy023@

특히, 김 씨는 지난해 대선 뒤 김 의원에게 대형 로펌 출신의 오사카 총영사를 청와대에 추천했으나 청와대는 채용하지 않았다. 이후 드루킹이 김 의원에게 협박성 불만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김씨 배후에 정치적 세력이 있는지, 김씨와 김 의원과의 관계 등이 수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단적으로 야3당은 이 사건이 불거지자 경찰과 검찰 등을 항의 방문하며 공정 수사를 촉구했다. 여당인 민주당 역시 진상조사단을 꾸리며 대응 수위를 높여나갔다.

청와대 측은 사건 연루 가능성을 일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기들(드루킹)이 대선에서 도와줬으니 자리를 달라고 했고, 김경수 의원 추천이 거절돼 앙심을 품고 공격한 것”이라며 “우리도(청와대) 피해자”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현직 국회의원이 사건에 연루한 데다 6·13 지방선거를 앞둔 시기인 만큼 고강도 추가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법조계 일각에선 정부의 검경 수사권 조정안 발표를 앞두고 검찰과 경찰이 정부 눈치를 볼 것이란 시각도 내놓고 있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