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드루킹-김경수 인사 청탁 의혹에 "모른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청와대가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의 인사 청탁 의혹에 대해 "모른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씨의 인사 청탁과 관련해 사전 인지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김 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들은 바 없다"고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드루킹-김경수 사건) 관련된 내용을 모른다"면서 "나도 TV로 보고 있다. 보도만 봤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부 언론은 이날 사정당국 관계자를 인용, 김씨가 김 의원에게 청와대 핵심 수석실의 행정관 자리에 지인을 추천했고, 김 의원은 이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보도는 아울러 김씨는 김 의원에게 주오사카 총영사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고 전했다.

썸네일 이미지
청와대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ho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