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남북 정상회담 핵심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 확인"

"정상간 명문화는 성격 달라, 비핵화 의지 확인 이뤄질 것"

본문내용

[서울 뉴스핌=채송무 기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겸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이 남북 정상회담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것"이라고 확인했다.

임 비서실장은 17일 오후 청와대 기자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정상들이 분명히 확인하는 것"이라며 "특사단을 통해서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지만 정상 간 만나서 명문화하는 것은 성격이 전혀 다르다. 비핵화 의지 확인은 이뤄질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기대했다.

썸네일 이미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이형석 기자 leehs@

임 비서실장은 "물론 이는 남북 간 합의로 마무리되는 것이 아니고 북미 간 회담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는 문제여서 어떤 내용들을 더 합의할 수 있을지는 몇번의 논의가 더 필요할 것"이라며 "어려울 수 있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임 비서실장은 다만 미국이나 국제사회의 보장 외 남북 간 합의할 수 있는 군사적 긴장 완화 등을 합의할 수 있다고 했다.

임 비서실장은 "핵 폐기를 확인할 때 한국과 미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할 수 있는 것이 있지만, 남북 간 긴장 완화나 군사적 대치 해소 등 구조적 군비 문제 논의나 우발적 충돌 예방 등 의제가 엄청나게 많다"고 설명했다.

다만 임 비서실장은 "그 중에 어느 수준의 합의가 가능하고, 다음 북미 회담을 누가 조율할 것이냐가 어렵다는 것"이라며 "평창 올림픽 이후 분위기가 전환되고, 특사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고, 북미간 논의가 성의있는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어 남북 회담이 잘될 것이라는 분위기가 있지만 많은 장애물이 언제든지 생길 수 있는 상황"이라고 경계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