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채권,정상회담 앞두고도 '썰렁'..통일대박은 꿈?

평화무드에 급등했지만 최근엔 잠잠...사실상 퇴출
프랭클린템플턴, 2007~2011년 4년간 매수 후 보유

본문내용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23일 오전 10시4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북한 채권이 국제금융시장에서 통일 대박을 꿈꾸고 있다. 이 채권은 지난 20년간 남북정상회담·6자회담 등 한반도에 평화 무드가 조성되면 가격이 급등했다. 반대로 긴장이 커지면 하락하고, 거래가 중단되기도 했다.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다음달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이지만 최근 시세는 하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국제금융시장에서 거래되는 북한 채권은 1970년대 김일성 통치 시절 북한이 서방은행들로부터 받았던 대출을 갚지 못해 1980년대 디폴트를 선언한 뒤 만들어졌다. BNP파리바가 1997년 북한의 다양한 채권을 모아 이자가 없는 제로쿠폰 형태로 독일 마르크화(DEM), 스위스 프랑(CHF) 등의 표시통화로 발행했다. 2010년 3월 만기가 도래했으나 2020년 3월 12일까지 한 차례 연장됐다. 

미국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는 지난 2013년 북한 채권의 원금과 누적 이자를 합산할 경우 약 30억달러(3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썸네일 이미지

23일 금융전문지 IFR(International Financing Review)에 따르면 지난 12일 현재 북한 채권은 국제금융시장에서 0.765센트(액면가 1달러)에 거래중이다.

2000년과 2007년 1, 2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렸을 때 이 채권은 각각 20달러, 26달러에 거래되기도 했다. 그렇지만 3차 정상회담을 앞두고는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김윤경 국제금융센터 채권팀장은 "지난 20년간 남북정상회담, 6자회담합의 등 남북관계 호전이 있을 때마다 북한 채권 가격이 올라갔는데 최근 북한채권 가격은 계속 떨어지고 있다"면서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도 더욱 떨어지는 이례적인 상황이고, 호가 역시 매수호가 0.03센트, 매도호가 1.5센트로 상당한 차이를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채권은 2013년 대북 제재가 본격화되자 국제금융시장에서 자취를 감추기도 했다. 2014년부터 거래가 재개됐으나 계속된 북한의 미사일 실험과 '한반도 위기설' 등으로 급락했다. 올해 1센트 아래로까지 떨어지며 시장가치를 사실상 상실했다.  

영국의 금융중개회사 이그조틱스(Exotics) 캐피탈의 이머징·프론티어 채권 담당자인 컬버하우스(Culverhouse)씨는 "미국의 대북제재가 시작된 2013년 이래로 북한채권 거래시장은 동결되다시피 했다"고 말했다.  

◆ 글로벌 큰 손, 장기보유 하며 통일대박 노려

미국 자산운용사 프랭클린템플턴은 10년 전부터 북한 채권을 대량으로 보유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프랭클린템플턴이 보유중인 북한채권<자료=프랭클린템플턴>

프랭클린템플턴은 '프랭클린 이머징마켓댓오퍼튜니티즈펀드 (Franklin Emerging Market debt Opportunities Fund)'를 통해 3종류의 북한채권을 2007년 6월부터 2011년 6월까지 4년에 걸쳐 매입했다. 이 펀드는 나스닥시장에 상장돼 국내 투자자들도 투자할 수 있다. 

프랭클린템플턴이 매입한 북한 채권의 액면가 총액은 200만 스위스프랑과 2225만 독일마르크다. 미국 달러로 환산하면 5598만달러(약 597억원) 어치지만 실제 매입원가는 5.5% 정도인 313만달러(33억원)다. 프랭클랜템플턴은 지난 1월말 운용보고서를 통해 보유중인 북한 채권의 현재가치를 '0'으로 추정했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도 2013년 "북한에 전 재산을 투자하고 싶다"는 말하며 국제시장에서 유통되는 북한 화폐와 채권을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인구 국제금융센터 뉴욕사무소장은 "프랭클린템플턴이 이자도 못 받고, 원금도 못 돌려받는 상황에서 북한채권을 액면가의 10분의 1수준으로 산 이유는 통일이 돼 한국이 갚아준다면 100%를 다 받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다만 현재 원금 상환 가능성을 0%로 보기 때문에 액면가 1달러(100센트)임에도 10센트 이하에서 거래되고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윤 소장은 "독일이 통일한 후 서독이 동독의 채권을 대신 갚아준 사례를 참고해 볼 때, 통일이 된다면 한국이 북한의 자산과 부채를 모두 승계해 북한의 채무부담을 가져갈 수 밖에 없다"면서 "외국인들은 우리나라가 베네수엘라처럼 부도가 나서 북한채권을 상환을 못할 정도의 국가가 아니라는 점도 고려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병연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역시 2014년 한국은행에서 발간된 '금융체제 이행 및 통합사례:남북한 금융통합에 대한 시사점'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한국 정부와 남북한 경제통합에 관한 구체적인 합의가 이루어진다면 한국이 북한 은행의 부실 채권 정리에 관해 기여할 여지도 있을 것"이라고 기술해 한국정부가 북한채무를 대신 변제해 줄 수 있음을 시사했다.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