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 금리·달러 뜀박질에 증시 투자자들 안색 '잿빛'

실적 호재에도 증시 無반응…경기 고점 우려
달러 반등에 신흥국 투자 '빨간불'

본문내용

[편집자] 이 기사는 5월 4일 오후 1시5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지난달 글로벌 증시(MSCI 전세계지수)는 3개월 만에 상승했다. 같은 기간 국제 유가가 약 5% 오르며 산유국 증시와 에너지 주식의 강세를 이끌었다. 주춤해진 유로화 강세는 기업 실적 호재와 맞물려 유럽 증시에 상승 탄력을 제공했다. 노르웨이와 이탈리아 증시가 7%대 오름폭을 기록하며 상위권에 랭크됐다.

산유국인 러시아는 유가 호재에도 불구하고 주요국 증시 가운데 낙폭이 가장 컸다. 미국의 경제 제재가 가해지고 러시아의 지원국인 시리아에서 화학 무기 추정 공격이 발생하자 투자자들이 일제히 발을 뺐다. 월간 낙폭이 7.6%에 이르러 같은 산유국인 노르웨이와 극명한 대비를 이뤘다.

썸네일 이미지

◆ 금리·달러 뜀박질…시장 분위기 급변

글로벌 증시가 지난 한 달 상승에 성공하기는 했지만 증시 투자자들의 얼굴엔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전 세계 금융 시장의 기준인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4년 여만에 3%를 돌파한 가운데 약세를 지속하던 달러화가 반등하며 시장의 분위기를 바꿔 놓은 탓이다. 미국 기업들은 2011년 이후 처음으로 최고의 분기 실적을 내놨지만 시장 반응은 무덤덤했다.

토론토 도미니언 뱅크의 분석가들은 보고서에서 "국채 가격의 급락이 시장 분위기를 장악했다"며 "10년물 3% 금리에는 어떠한 마법 같은 특성도 없지만 시장 참가자들은 체제 변화가 이뤄지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나아가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작년부터 올해 초까지 대세를 이뤘던 '금리 하락, 달러 약세, 경기 팽창' 테마가 힘을 잃고 정반대의 양상을 연출하자 투자자들의 머릿속도 복잡해졌다는 설명이다. 블룸버그통신은 경기 사이클 지속성에 대한 두려움 속에서 신흥 시장부터 모멘텀 주식에 이르기까지 월가에서 가장 인기 있었던 투자에 혼란이 야기됐다고 표현했다.

◆ 실적 호재에도 증시 無반응…경기 고점론

지난달 글로벌 증시에서 최대 화두는 '경기 고점' 논란이었다.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며 미국의 장기 금리를 끌어 올린 가운데 캐터필라 같은 미국 경기 민감 업종의 '1분기 어닝 피크' 언급은 경기 후반부에 나타나는 전형적 특성이라는 경고가 투자자들 사이에서 꼬리를 물었다.

지난달 26일 팩트셋에 따르면 S&P500 기업의 절반 이상이 실적 발표에 나선 한편, S&P500 기업의 1분기 주당순이익은 1년 전보다 23.2% 늘어났을 것으로 예상됐다. 2010년 3분기 이후 최대폭으로 개선된 셈이다. 하지만 지난달 중순 이후 이날까지 S&P500지수는 0.5% 오르는 데 그쳤다. 기대 이상의 실적을 내놓아도 주가는 평소처럼 크게 오르지 않았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설명했다.

키스 파커를 포함한 UBS의 전략가들은 보고서에서 "강력한 순익과 매출에 대해 제한적으로 주가가 상승하는 것은 향후 수익률 측면에서 투자자들에게 우려가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경기 고점 우려는 미국뿐 아니다. 유럽에서의 예기치 못한 경기 모멘텀 상실은 수 년간 잠복했던 정치 위험을 일축하고 견실한 경제와 기업 이익 성장세에 기대어 유럽 증시 베팅에 나선 투자자들을 당황케 했다. 특히 경제 지표가 혼재된 모습을 보이는 상황에서 나타난 유가 급등은 '미니 스태그플레이션' 우려까지 불러일으켰다.

로이트홀트의 짐 폴슨 수석 투자 전략가는 지난달 23일자 고객 노트에서 "역사적으로 경기 모멘텀이 개선되고 있을 때 주식 시장은 인플레이션에도 잘 해냈다"며 "경기 모멘텀이 둔화하고 물가상승률이 완만할 때도 좋은 성과를 냈다. 하지만 스태그플레이션 시기에는 주식과 채권 모두 죽을 쒔다"고 분석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4월 중 유로존 기업들의 자신감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독일의 기업신뢰도는 1년 여만에 최저치로 떨어졌고, 독일 당국은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 유로존 종합구매관리자지수(PMI)를 보면 전반적으로 유로존 민간 경기는 동력을 상실한 것처럼 보인다.

지표가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는지, 밑돌았는지에 근거해 투자자의 낙관 또는 비관 정도를 가늠하는 씨티의 이코노믹 서프라이즈지수는 작년 말 7년 반래 최고치에서 마이너스(-)로 떨어졌다. 유가 급등으로 장기 금리가 뛰었다지만 미국 10년물과 2년물 금리차는 올해 최대치보다 약 30bp(1bp=0.01%포인트)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국채 시장의 경기 의구심은 여전함을 시사했다.

로이터통신은 "글로벌 시장이 전 세계 경제가 10년 만에 최대 동반 성장세를 보여 조만간 과열할 것이라는 추측을 안고 2018년에 들어섰지만, 성장은 큰 감동을 주지 못한 것으로 판명났다"며 성장이 정점에 달한 건지 숨고르기 국면인지 투자자들이 고심하면서 불안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 달러 반등에 신흥국 투자 '빨간불'

달러화 반등으로 신흥국 투자자에게 경고등이 켜졌다. 달러를 빌려 신흥국 같은 고금리 통화에 투자했던 이른바 '달러 캐리' 투자가 달러화 상승과 미국의 단기 금리 상승에 따른 차입 비용 상승으로 연초 대비 손실(주요 8개 신흥국 통화 기준)을 내기 시작한 것이다. 이렇게 되면 신흥국 증시 투자 열기에도 제동이 걸릴 수 밖에 없다. 지난 4월 달러화 지수는 약 1.9% 뛰며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이 당선됐던 재작년 11월 이후 최고의 한 달을 보냈다.

현재 월가의 대다수 전문가는 원자재 가격 상승과 경제 개선 등을 이유로 신흥국 증시에 강세 입장을 유지하고 있지만 미국의 실질 금리 상승으로 금융 여건이 긴축적으로 변한다면 신흥국 증시에 대한 평가도 달라질 수 있어 마냥 안심 만은 하기 힘든 상황이다. 블랙록의 리차드 터닐 글로벌 최고투자책임자는 고객들에게 "주식은 계속 잘 해내겠지만, 2017년보다는 수익률이 낮아지고 변동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바라봤다.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