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고부가 첨단제품’으로 중국에서 1조수주 도전

HUD와 고급 사운드시스템 등 납품 확대…전년비 50% 증가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현대모비스가 중국에서 올해 역대최대인 1조원 수주를 자신하고 있다.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와 고급 사운드시스템, 전동식 조향장치 등 첨단제품을 납품 량을 지난해보다 1.5배 이상 늘린다. 현대모비스는 고부가 제품의 납품 확대로 매출과 수익개선을 동시에 꾀한다.

8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올린 수주 규모는 지난 2017년 한 해 올린 전체 수주 규모보다 50% 가까이 성장한 4560억7860만원이다.

현대모비스는 하반기 중국주요 완성차 업체 및 전기차 업체에 핵심 부품을 본격 공급하면서 올 한해 수주금액이 1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전기차 등 중국 미래차 시장이 크게 확대되고 있는데 여기에 고부가 제품을 납품하면서 실적이 좋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가 올해 중국에서 최대 실적을 거둘 수 있는 건 고급 사운드 시스템과 헤드업 디스플레이(주행정보를 운전자 바로 앞의 유리창에 그래픽으로 보여주는 디스플레이 장치) 덕분이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중국 5대 완성차 업체 중 한 곳에 2156억8000만원 규모의 고급 사운드 시스템을 공급키로 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2020년부터 해당 완성차 메이커의 주요 차종 대부분에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자동차용 음향 장비 분야는 글로벌 전문 업체들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어 진입장벽이 높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글로벌 경쟁력을 바탕으로 이러한 진입장벽을 뚫고 해외 수주에 성공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현대모비스천진공장.<사진=현대모비스>

현재 현대모비스는 자동차의 특성과 실도로 주행 상황 등에 맞는 최적화된 오디오 시스템을 구현하기 위해 국내 최대 규모의 사운드 전용 시험실을 갖추고 기술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고급 사운드 시스템은 현대자동차의 그랜저와 쏘나타, 기아차의 K7 등 주요 차종에 탑재됐다.

이와 함께 현대모비스는 최근 다른 중국 현지 완성차업체와 377억5450만원 규모의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내년부터 공급키로 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이 회사가 독자 개발한 미래형 디스플레이로 앞으로 집중 육성키로 한 분야 중 하나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중국 헤드업 디스플레이 시장 활성화를 앞두고 현대모비스의 독자적인 기술력을 초기에 인정받았다는 점이 고무적”이라며“이번 수주를 계기로 ADAS 등의 첨단 부품 공급이 한층 더 탄력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추세를 이어가 2022년에는 해외 수주 10조7850억원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중장기적으로 부품사업 전체 매출의 40% 이상을 현대기아차 외의 완성차 업체에서 달성하겠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미래 핵심기술에 대한 독자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현지공장을 적극 활용한다. 고부가가치 미래 핵심부품으로의 제품 다변화와 글로벌 시장 확대를 동시에 도모한다는 것.

또, ICT(정보통신기술) 등 미래차 기술에 집중해 핵심부품 경쟁력을 높여 북미, 유럽, 일본 등 기존 완성차 고객 외에 중국 등의 신흥시장으로 공급처를 다변화 할 방침이다.

썸네일 이미지
현대모비스 연간 수주목표.<사진=현대모비스>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