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니아, 신장 수술로 일주일 입원…트럼프 병문안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14일(현지시간) 신장 수술을 받았다.

썸네일 이미지
멜라니아 트럼프 [사진=로이터 뉴스핌]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멜라니아 트럼프가 신장 수술을 받은 후 워싱턴 밖에 있는 병원에서 회복 중"이라며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발표했다.

백악관은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는 월터리드 국립 군의료센터에 입원해 있으며 일주일간 머무를 예정"이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멜라니아를 병문안하기 위해 전용헬기 '마린원'을 타고 월터리드로 향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우리 위대한 퍼스트 레이디 멜라니아를 만나기 위해 월터리드 국립 군의료센터로 가는 중"이라며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나 멜라니아는 기분이 좋은 상태다. 행운을 빌어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술 전 멜라니아와 대화를 나누고 수술이 끝난 후 의사에게 상담을 받았다고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은 전했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