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4세 저커버그, 평생 하루에 64억원씩 벌어

저커버그 순 자산규모 740억달러
데이터 유출 논란 불구, 페이스북 주가 올초 대비 6%↑

본문내용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평생 하루 평균 600만 달러(약 64억1880만 원)를 벌어들였다고 14일(현지시각) CNBC가 보도했다.

썸네일 이미지
마크 저커버그 [사진=블룸버그]

포브스 데이터에 따르면 이날 34세 생일을 맞은 저커버그의 순 자산 규모는 740억 달러(약 79조1652억 원) 정도로, 평생 하루 평균 597만 달러를 벌어들인 셈이다.

이는 전자상거래 시대를 개척한 아마존 창립자 제프 베조스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금액이다. 베조스는 전 재산이 약 1320억 달러로 평생 하루 평균 680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마이크로 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는 1987년 31살의 나이에 10억 달러를 벌어들이면서 최연소 억만장자에 등극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게이츠는 자선 사업에 눈을 돌렸고, 현재 62세인 그는 하루 평균 수입이 400만 달러 수준으로 재산이 축소됐다.

억만장자 투자가로 알려진 워런 버핏도 자산의 상당 부분을 게이츠 재단에 기부해 87세의 나이에 그가 하루 평균 벌어들인 수입은 270만 달러 정도로 줄어들었다.

저커버그 역시 최근 몇 년 동안에는 페이스북 수익의 상당 부분을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지난 6개월 동안에는 페이스북 주식 33억8000만 달러어치를 처분해 아내와 함께 설립한 ‘챈-저커버그 이니셔티브(CZI)’에 기부했다.

최근 데이터 유출 논란에도 불구하고 페이스북 주가는 올 초 대비 6%가 올라 구글보다 큰 상승폭을 기록 중이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