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노버 외자 지지했다 된서리, ‘중화사상’ 짙어지는 중국 시장

2년전 일로 네티즌 비난 직면, 류촨즈 '원칙 어긴적 없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중국 대표 IT기업 레노버가 지난 2016년 5G 통신표준 선정 투표에서 화웨이 대신 퀼컴을 잠시 지지했던 사실이 최근 전해지면서 비난에 휩싸였다. 류촨즈(柳傳誌) 등 레노버 임원들은 16일 연판장을 작성, “직원들의 명예를 지키겠다”며 사태 진화에 나섰다.

최근 중국 네티즌들은 '5G 통신표준 선정 투표에서 레노버는 왜 화웨이에 투표하지 않았나?'는 내용의 글을 공유하며 레노버 비난에 나섰다. 지난 2016년 11월 레노버가 국가의 이익을 무시하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 미국 퀄컴에 투표했다는 것이다.

레노버 측은 즉각 성명을 통해 “당시 레노버는 첫 번째 투표에서 퀄컴의 LDPC 방식을 지지했으나, 종합적인 기술력을 판단해 최종 투표에서 화웨이의 폴라(Polar) 방식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중국 IT기업 레노버 <사진=바이두>

해명에도 불구하고 중국 네티즌들은 바이두 게시판(貼吧)에서 ‘레노버는 원래 매국노 기업이다’, ‘국가가 있고 기업이 있는 것 아니냐. 레노버는 자신이 어떻게 대기업이 됐는지 모르고 있다’ 등의 댓글을 달아 비난을 지속하고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류촨즈 레노버 창업자, 양위안칭(楊元慶) CEO, 주리난(朱立南) 총재는 16일 연판장을 작성하고 “지난 2016년 5G 표준 선정 투표에서 레노버는 원칙에 따라 행동했을 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류촨즈 창업자는 “레노버는 기업의 이익과 함께 ‘대국(大局)’, 즉 국가와 산업의 이익만을 고려해 투표에 임했다”며 “최종적으로 화웨이를 선택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류 창업자는 중국 네티즌들이 과도한 ‘중화사상’으로 기업의 정상적 운영까지 비난하고 있다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그는 “이미 2년 전에 마무리된 기술적인 문제를 갖고 매국 기업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우연인가 아니면 누군가가 악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것인가?”라며 “수만 명 직원들의 명예를 지키겠다”고 밝혔다.

화웨이 역시 '레노버에 감사하다'며 함께 진화에 나섰다. 화웨이는 성명을 발표해 “2년 전 화웨이와 퀄컴은 서로 팽팽하게 맞서던 상황이었다. 레노버가 화웨이를 지지해 주었고 최종적으로 화웨이가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bjgchi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