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8개월만의 우승’ 김민휘 “국내대회서 고민 해결, PGA서도 잘 풀릴듯”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서 현정협에 1타차 우승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김민휘가 5년8개월만에 국내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김민휘(26·CJ대한통운)는 6월10일 경남 남해군 사우스케이프 오너스클럽(파72·7183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총상금 10억원) 마지막날 현정협(35)을 제치고 1홀차 승리로 국내 매치왕에 올랐다. 2012년 10월 신한동해오픈에서 우승한 이후 5년8개월 만이며 코리안투어 2승째다. 우승 상금은 2억원이다.

썸네일 이미지
김민휘가 5년8개월만에 국내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사진= KPGA]

이날 김민휘는 초반 현정협에게 2홀차로 뒤졌다. 하지만 13번홀에서 상대의 티샷 실수를 틈타 한홀을 만회한데 이어 14번홀에서 5m 버디를 성공시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승부는 마지막 18번홀서 결정났다. 1m 안팎의 파 퍼트를 남긴 상황에서 먼저 퍼트를 시도한 현정협이 실패한 반면 김민휘는 파를 성공시켜 우승을 확정했다.

김민휘는 우승후 공식 인터뷰서 “운이 굉장히 많이 따라줬다. (웃음) 매 경기마다 팽팽한 승부로 힘들게 경기를 이끌어갔다. 정신적으로도 체력적으로도 약간 지쳤다. 하지만 우승해서 좋다. 선수들의 실력이 굉장히 뛰어나 최대한 집중하면서 플레이했다”고 말을 꺼냈다.

긴장감이 돌았던 승부처 18번홀에 대해서는 “중압감은 들지 않았다. 기회를 노리고 있었다. 이기든 지든 둘 중 하나기 때문에 과감한 선택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민휘는 “2012년 ‘제28회 신한동해오픈’ 우승 이후 잘 풀렸다. 이번 계기로 PGA투어에서도 잘 될 것으로 생각한다. 이번 우승이 두번째이긴 하지만 우승을 하면 언제나 기쁜 것 같다. PGA투어에서도 좋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생각한다. 좋은 기억을 갖고 미국에 돌아갈 수 있게 되어 기쁘다. 기술적인 측면에서 여러 고민하고 있던 부분이 있었는데 경기를 치르면서 해결 했다”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김민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로 우승 없이 준우승만 2차례(2017년 6월 세인트 주드 클래식, 2017년 11월 슈라이너스 아동병원오픈) 차지했다.

태극마크를 달고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개인전과 단체전 2관왕을 거머쥔 김민휘는 이달 초 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 최종 라운드에서는 타이거 우즈(43·미국)와 동반 플레이로 주목을 받았다.

이 대회 3~4위전에서는 맹동섭(31·서산수골프앤리조트)과 이형준(26·웰컴저축은행)이 비겨 공동 3위, 5-6위전에서는 초대 챔피언 강경남(35·남해건설)이 김준성(27·나무에셋)을 2홀 남기고 3홀차로 제쳐 5위에 올랐다.

썸네일 이미지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