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동분서주’ 北 비핵화 로드맵 안간힘

이번주 한중일 회동이 본격적인 비핵화의 출발점 될 것이라는 전망
트럼프 임기 내 비핵화 목표..北 성실하게 협조 안하면 한미연합훈련 재개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이 종료된 뒤 미국 외교 안보의 양대 축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행보가 바빠졌다.

회담 직후 한국과 일본 고위 관료들을 만난 그는 중국 행에 오른다.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구체성이 크게 결여된 북미 정상회담 이후 다음 수순이 폼페이오 장관의 한국 및 중국 방문 이후 본격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인 만큼 이번 행보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썸네일 이미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지난 3월 31일부터 4월 1일까지 북한을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13일 중국 외교부의 겅 솽 대변인은 공식 성명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이 14일 베이징을 방문,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한 쟁점 및 양국의 무역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이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지난 4월 렉스 틸러슨 전 장관 이후 미국 고위 관료의 첫 방중이다.

지난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가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사실상 북한의 유일한 우방국이자 최대 교역국인 중국의 공조가 한반도 비핵화의 첫 삽에 해당하는 북미 정상회담을 이끌어내는 데 힘을 실었다는 얘기다.

이날 중국의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는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방중을 통해 중국 고위 정책자들과 북한 비핵화의 다음 수순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는 지난주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모든 대북 경제 제재를 온전하게 이행하는 것이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 중차대한 일이라고 강조하고, 이를 관련 국가와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 방문에 앞서 폼페이오 장관이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서울에서 만나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블룸버그는 폼페이오 장관과 한중일 외교 책임자의 회동이 한반도 비핵화의 본격적인 이행을 구체화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후에도 고위 관료의 실무 회담이 연이어 예정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주 폼페이오 장관과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그 밖에 고위 관료와 함께 비핵화 다음 행보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부 언론은 다음주 폼페이오 장관과 볼턴 보좌관이 북한 고위 관료들과 만나 이번 싱가포르 회담에서 다뤄지지 않았던 핵 폐기의 실질적인 과정과 방법, 시간표에 대한 논의를 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담에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이른바 CVID(온전하고, 확인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만이 수용 가능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양국 정상의 공동 성명에 ‘V’와 ‘I’에 대한 내용이 누락됐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가 확인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반도 비핵회의 성사 여부는 지금부터 전개될 협상에 달렸다는 것이 미국 정치권과 석학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한 두터운 신뢰를 내비쳤지만 그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회의론이 여전하다.

폴 라이언 미 하원의장은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협상 상대방이 오랜 사기성의 역사를 가진 북한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곤란하다”며 “비핵화에 대한 김 위원장의 진의 여부는 시간이 말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CNBC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내 비핵화를 목표하고 있다"며 "북한이 핵 협상에 성실히 나서지 않을 경우 한미 연합 훈련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황숙혜 뉴욕 특파원 higrac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