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국제무역부 장관, 美 보호무역 정책 지적 "문제의 근본 다루지 않아"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영국의 국제무역부 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제 무역에 대한 우려는 공감하지만 공정한 무역에 잘못된 접근 방식을 택하고 있음을 지적했다고 13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썸네일 이미지
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다우닝가 10번지에서 리암 폭스 영국 국제 무역 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리암 폭스 영국 국제 무역 장관은 이날 런던 다우닝가 10번지에 있는 관저에서 진행한 CNBC와 인터뷰에서 중국의 과잉 생산과 시장접근 등에 대한 미국의 보호 정책은 "이해"하지만 그 방법에 있어 영국과 이견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철강 생산에 대해 미국 보호무역법 제232조를 내세우며 수입산 철강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관세 부과는 일본, 유럽연합(EU), 캐나다 등 동맹국들에게도 적용된다. 특히 동맹국들은 보호무역법 제232조가 국가 안보 위협을 기반으로 한 패널티 부과 법이고 철강 과잉생산의 주요 원인이 중국이라는 점을 근거로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폭스 장관은 "이 무역법은 자동차에 적용하기엔 부적절하다"며 "동맹국들 간 문제의 근본은 다루지 않은 채 보복 조치들로 시간만 할애할 뿐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무역갈등은 지난 9일 주요 7개국(G7) 회의 후 더 심화됐다는 진단이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미국에 보복 관세를 예정대로 부과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공동성명 지지를 철회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