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국 금리인상 영향 제한적…급격한 자본 유출 가능성 낮아"

거시경제금융회의 열어 대응방안 논의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정부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기준금리를 올렸지만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책 금리 역전에 따른 대규모 자금 유출 가능성은 낮다고 정부는 분석했다.

정부는 14일 오전 서울에 있는 은행회관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었다. 미국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발표 관련해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가 회의를 연 것. 미국 연준은 이날 새벽 3시(한국시각) 기준금리를 25bp(0.25%포인트) 올린다고 발표했다.

고형권 기재부 1차관은 "연준의 통화정책 결정 발표 직후 시장에서는 일시적으로 주가 하락, 금리 상승, 달러화 강세가 나타났다"면서도 "이후 시장 영향이 되돌림되는 모습을 나타냈고 이에 따라 전반적인 시장 영향은 제한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고형권 기획재정부 차관이 6월 14일 서울시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56차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고형권 1차관은 특히 이번 연준 결정이 한국경제에 단기적으로 미치는 영향을 제한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형권 1차관은 "우리나라는 74개월 연속 경상수지 흑자를 지속한다"며 "약 4000억달러에 이르는 외환보유액 등 대외건전성이 견고하다"고 설명했다.

고형권 1차관은 또 대규모 자금 유출 가능성도 낮다고 말했다. 고 차관은 "일각에서는 한-미 기준금리가 최대 50bp까지 역전되면서 외국인 자금의 급격한 유출 가능성을 우려하나 정책금리 역전만으로 대규모 자금 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 차관은 "외국인 주식자금은 금리 수준보다 경제 펀더멘탈과 기업 실적등에 좌우되고 외국인 채권 자금은 중앙은행 및 국부펀드 등 장기투자자의 비중이 60% 이상인 점을 감안할 때 단기간 내 급격한 유출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다만 대외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주요국 경제상황과 통화정책 변화 및 신흥국 불안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미국발 금리인상이 국내 시중은행 금리상승으로 이어질 경우 가계부채 뇌관을 건드릴 수 있으므로 철저히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고 차관 외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한국은행 부총재,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등이 참석했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