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중지란' 한국당, 김태흠 "홍준표 견제 못했다"…최고위원직 사퇴

"홍준표 사퇴해야…리모델링 수준 아니라 새롭게 태어나야"
"주요 당직 했던 분들, 자중해야"…중진들의 당권 도전 비판
"바른미래당과의 통합은 필요하다고 생각"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4일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김 최고위원은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준표 대표는 보수 우파의 품격을 땅에 떨어뜨렸다"며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하며 보수우파의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다"고 비판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출처=김 최고위원 페이스북>

그는 그러면서 "지난 1년간 최고위원으로서 홍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 했으나 역부족이었다"면서 "결과적으로 오늘 당이 지방선거에서 이러한 결과를 맞이하게 된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 오늘 한국당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또 "이제 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라면서 "당이 거듭나는데 작은 밀알이 되겠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도 들려오는 얘기는 홍 대표가 사퇴한다고 한다"면서 "사퇴를 거론하진 않았지만 당연히 사퇴를 하고 우리 당이 새롭게 집을 지어야 한다. 리모델링 수준이 아니라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3일 출구조사 발표 직후 '자유한국당재건비상행동' 모임이 발족한데 대해서 김 최고위원은 "홍대표 리더십으로는 당을 추스르고 새롭게 변화할 수 없다는 인식을 모두 가지고 있다"면서 "지금은 정계개편을 떠나 범 보수우파가 하나가 되는 대통합으로 가야 하는데, 그 전에 먼저 우선시돼야 하는게 낡은 보수는 버리고 시대흐름에 맞는 보수가치 재정립과 보수가치 비전 제시가 우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탄핵과 지난 총선, 대선때 주요 당직을 맡고 역할한 분들은 자중하는 모습을 보일때 제대로 된 통합의 그림이 나온다"면서 "과거 어떤 역할을 했던 사람이 또 다시 당을 이끌어 나간다고 전면에 나서는 것은 오로지 자기 사심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일부 한국당 중진 의원들이 차기 당권에 도전하겠다는 발언을 한데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한 셈이다.

보수 개편을 위해 바른미래당과의 합당도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그건 일부 구성원 간의 친분관계 속에서 나오는 얘기"라면서 "저는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지도부나 영향력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나오는 얘기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