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조희연 서울교육감 "대법원이 전교조 문제 결자해지해야"

재선 후 14일 오전 서울교육청서 당선 기자회견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황유미 기자 = 재선에 성공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4일 서울시교육청에서 당선 기자회견을 가졌다. 조 교육감은 전교조 전임자 인정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밝히며 "대법원이 결자해지하는 방식으로 이 부분을 정리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썸네일 이미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뉴스핌 DB]

다음은 조희연 교육감과 일문일답.

-서울에서 처음 재선 성공했다. 상징성이 큰데 시도교육감협의회장에 출마할 생각이 있나

▲우선 감사한 생각이 많이 든다. 학자로만 살아와서 많이 부족한데 4년간 교육행정 많이 익혔다. 그것을 인정해주셨다. 이번 재선은 안정적으로 교육행정을 하라는 취지 아닌가 싶다. 다른 시·도교육감님 중에 3선 교육감 많으시다. 저에게까지 그 자리는 오지 않을 것 같다.

-전교조 관련 입장 유지한다고 했다. 향후 계획은?

▲얼마 전 법원행정처를 통해 박근혜 정부와 법원의 재판 거래 이런 시도가 있었다는 게 밝혀졌고 그 과정에 전교조 판결도 있었다는 게 드러났다. 저는 대법원이 사법의 신뢰회복 차원에서라도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를 결자해지하는 게 맞다고 본다. 그래야 사회 혼란이나 교육계 혼란이 정리될 것이다. 이로써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를 해결해야하는 당위성은 넓어졌다고 본다. 저희가 전교조를 인정하는 부분은 아주 작은 부분이다.

-다른 후보들 공약 중 현장 검토할 만한 것이 있나

▲있다. 그런데 박선영 후보는 행정혁신과 관련한 작은 정책들은 좋은 게 많더라. 혁신학교 폐지 등 큰 이슈는 제가 혁신 기조 포기 안하는 이상 수용하기 어렵다. 조영달 후보는 자사고·외고 완전추첨제 제시해주시면서 국민적 공감대를 넓히지 않았나 생각한다. 미래교육을 위한 'AI 에듀내비' 라던지, 제기하신 부분에 대해 과감하게 수용하려고 생각하고 있다. 조영달 후보는 가능하면 한 번 뵈려고 한다.

-북한과의 교육교류 구체적으로 어떻게 계획하나

▲가능하다면 1차적으로는 우리가 풍요로운 조건이 있으니 북한아이들에게 양질의 교육환경을 제공하는 기여형 남북교류를 많이 했으면 좋겠다. 예를 들면 북한의 아이들이 결핵으로부터 안전하게 될 수 있도록 하고, 급식수준도 높이고 학습권 잘 보장되는 방식으로 가는 거다. 그리고 두번째 일종의 만남형 교육교류다. 만나야 이해하고 친구가 되는거니까. 공간만 열리고 통일원이나 이런 곳에서 제도를 변경시켜주시면 내실있게 남북교류가 확대되고 북한의 교육을 받는 학생들이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하려고 하겠다.

-'학원 일요일 휴무제' 구체적 방안은

▲지금 장시간 노동 근로 시간을 줄이고 있는데 우리는 학습시간을 늘리고 있다. 이 부분에서 큰 변화 있어야한다. 다만 학원 중에는 생계형 학원, 교습소 등이 있다. 그런 학원은 서민 부모들이 챙겨주지 못하는 것들을 보충해 주는 효과도 있다. 따라서 기업형 학원과 중소형 학원을 다르게 보고 다른 방식으로 접근해야한다. 추진 과정상에 섬세한 지혜가 많이 필요하다. 그러나 큰 방향은 저는 일요일 학원 휴무제 피할 수 없다. 다 법적인 문제라 의회가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촉진제 역할을 하겠다.

-자사고·외고 폐지 구체적으로 어떻게

▲외고 자사고 폐지 문제는 국가교육회의 공론화 과정을 거치면 어떨까 생각한다. 저는 이들 학교에 대한 평가 권한밖에 없다. 교육부에서 시도교육청으로 권한이양하고 있으니 외고 자사고 존폐에 대한 권한을 교육청으로 보낸다면, 그래서 제가 그 권한을 갖게 된다면 그 권한을 적극 행사하겠다고 말할 수 있다. 

hum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