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사퇴 "참패했다, 나라 통째로 민주당에 넘어가"(상보)

홍준표 "부디 한 마음으로 단합해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내일 오후 2시 긴급의원총회 열어 비대위 구성 등 논의 예정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대표직을 내려놨다. 

썸네일 이미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최상수 기자 kilroy023@

14일 홍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면서 "모두 다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면서 "부디 한 마음으로 단합하셔서 국민 여러분께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짧은 사퇴의 말을 남긴 뒤 자리를 떴다. 그는 사퇴의사를 밝힌 뒤 단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제가 말을 좀 아끼겠다"면서 "전혀 준비되지 않은 가운데 앞으로 당의 진로와 당을 수습하고, 보수재건과 당 변화를 이끌 여러가지 준비를 지금부터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이제 모든 것을 정상화 시켜야 한다"면서 "이번 선거를 통해서 성난 국민들의 분노를 저희들이 어떻게 답할 것인지 냉철하고 치열한 논쟁과 결과를 가지고 명확하게 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비대위원장이 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채 자리를 떴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내일 오후 2시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 향후 당 운영에 관한 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