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각종 논란 딛고 제2의 아이오아이 탄생시킬 수 있을까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Mnet이 준비한 초대형 프로젝트 ‘프로듀스48’이 오는 15일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이번 프로젝트는 Mnet의 대표적인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인 ‘프로듀스101’과 일본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의 ‘만나러 갈 수 있는 아이돌’이라는 콘셉트로 전용 극장에서 상시 라이브 공연을 하는 일본 AKB48 시스템이 결합된 프로젝트다. 한일 합작 프로젝트, 일본 AKB48 시스템 결합 등으로 시작 전부터 숱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최영준(앞줄 왼쪽부터), 메이제이 리, 배윤정, 이승기, 소유, 이홍기, 치타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두베홀에서 열린 Mnet '프로듀스48'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6.11 deepblue@newspim.com

앞서 ‘프로듀스101’을 통해 선발된 아이오아이(I.O.I)와 워너원이 가요계에서 메가 히트를 거둔 만큼 이번 프로젝트에서 어떤 스타가 탄생할지, 이들을 뛰어넘을 그룹이 탄생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정작 국내 대중들의 반응은 뜨뜻미지근하다.

◆ 글로벌 걸그룹을 뽑는다…데뷔조 12명으로 확대

‘프로듀스48’이 ‘프로듀스101’ 시즌과 달라진 것을 꼽자면 최종 데뷔조 멤버 수가 확대됐다는 거다. 아이오아이, 워너원보다 한 명 많아진 12명이 데뷔조에 이름을 올린다. 활동 시기 역시 2년6개월로 늘어났다.

이에 대해 안준영PD는 “홀수가 주는 우려가 있어 짝수로 했고 한 명에게라도 더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양국에서 동시 방송되지만, 투표는 한국에서만 이뤄진다. 이유는 매 방송 문제점으로 꼽혔던 ‘공정성’ 때문이다. 

김용범CP는 “AKB48은 이미 일본에서 인지도가 높은 그룹이다. 한국인 연습생들과 경쟁하기엔 큰 차이가 있다. 제로 베이스에서 시작하기 위해 한국에서만 투표를 받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Mnet 김옹범CP(왼쪽), '프로듀스48' 안준영PD(오른쪽)[사진=뉴스핌DB]

하지만 역사적 아픔에서 비롯된 반일(反日) 정서가 자리하고 있는 데다 그간 AKB48 멤버들이 각종 우익 논란에 휘말렸던 만큼 이번 투표가 얼마나 공정성 있게 진행될지 지켜봐야 할 문제다.

◆ AKB48, ‘우익 걸그룹’ 논란 지울 수 있을까?

사실 AKB48의 이미지는 한국에서는 좋지 않다. 국내 대중 대다수가 등을 돌린 그룹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AKB48 멤버 이타노 도모미, 시마자키 하루카는 지난 2013년 도쿄 지요다구에 위치한 일본 최대 신사 야스쿠니에서 참배하는 사진을 올렸다. 2015년에는 ‘우리들은 싸우지 않아’라는 우익 헌정곡을 발표했고, 이듬해인 3월 콘서트에서는 욱일기 의상을 입고 노래를 불렀다. 또한 도쿄돔 개막전에서 기미가요를 제창한 멤버, 자위대 잡지 모델을 했던 멤버도 속해 있다.

김CP는 “최근 음악 산업이 세계적으로 뻗어 나가고 있고 아시아 위상도 커지고 있다. 일본은 음악 시장 2위고 한국의 K-POP도 전 세계적으로 활동을 넓혀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두 나라가 힘을 합쳐 아시아의 큰 음악 시장을 만드는 게 키워드”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연습생들이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두베홀에서 열린 Mnet '프로듀스48'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6.11 deepblue@newspim.com

이어 “예능프로그램에 불과하지만, 한국과 일본 연습생들이 하나의 꿈을 이루는 과정을 통해 정치적 이념을 넘어 문화로 풀어가길 바란다. AKB48는 정치적 이념과 상관없는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우리 역시 마찬가지다. 애정 있게 봐 달라”고 강조했다.

안PD 역시 “한국과 일본이라는 특수성이 아니라 아시아 혹은 글로벌적으로 가수를 꿈꾸는 친구들이 한 곳에 모여서 같은 꿈을 이뤄가는 성장 키워드를 담고 싶었다. 하나의 꿈을 목표로 달려가는 거니까 한일전으로 봐주시지 않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과연 ‘프로듀스48’이 숱한 논란 속에 제2의 아이오아이를 탄생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