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여성, 월드컵기간 유색인종과 성관계 안돼"…러 정치인 발언 논란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 당시 '유색인종 혼혈' 급증 언급
플레트뇨바 의원 "올림픽 아이들 차별받고 있다" 주장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조재완 인턴기자 = "월드컵 중 러시아 여성은 유색인종과 성관계를 가져선 안된다."

러시아 정치인이 '황당' 발언이 논란이다. 로이터통신은 13일(현지시각) "타마라 플레트뇨바 가족·여성·아동위원회 위원장이 라디오 방송에 출연, "러시아 여성은 월드컵기간중 유색인종과 성관계를 가져서는 안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의 발언은 '올림픽 아이들'에 관한 질문을 받던 중 나왔다. '올림픽 아이들'은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 당시 러시아 여성과 외국인 남성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아를 뜻하는 단어다. 당시 러시아에서는 피임문화가 보편적이지 않았다.

타마라 플레트뇨바 위원장은 "외국 남성과 결혼한 러시아 여성들의 '끝'은 그다지 좋지 않았다. 오도 가도 못한 신세가 된 이들은 아이를 되찾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한 러시아 정치인이 "월드컵 기간 중 러시아 여성은 유색인종과 성 관계를 가져선 안된다"고 발언해 파문이 일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과거 소비에트 연방 시절 '올림픽 아이들'이란 말은 공공연하게 쓰였다. 국제 행사 개최 후 아프리카와 남미, 아시아 지역 출신 남성과 러시아 여성 사이에서 태어나는 아이들을 가리키는 공식 용어가 됐다. 이 아이들은 태어나는 순간 차별에 직면해야 했다. 

플레트뇨바 의원은 방송에서 "우리는 '우리 아이들'을 낳아야 한다. 혼혈아는 소비에트 시절 이후 줄곧 고통받고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같은 인종에서 태어났다면 '하나'이나 인종이 섞였다면 완전 다른 이야기"라며 "난 민족주의자는 아니지만 이 아이들이 고통받고 있다는 정도는 안다. 아이들은 엄마와 이곳에 같이 있으면서도 버려졌다"고 밝혔다. 다만 러시아인들이 "인종과 관계없이 사랑으로 결혼하는" 경우는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혼혈아를 출산하는 미혼모가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나온 말이지만 '유색 인종'을 언급, 논란을 빚고 있다.

같은 방송에 출연한 알렉산더 셰린 의원은 '외국인들이 금지 물질을 반입해 와 퍼트릴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고, 또 다른 정치인은 '외국인들이 들여온 바이러스가 러시아인은 감염시킬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직위원회는 플레트뇨바 의원의 언급에 관한 즉각적인 입장 발표는 하지 않았다.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은 14일 개막한다.  세계각국의 축구팬 수천 명이 러시아를 찾을 예정이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