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통'최정우, 2차 전지소재·바이오로 포스코 탈철강 이끈다

포스코 50년 첫 비엔지니어 출신에 '재무통'
2차전지 소재·바이오 등 신사업 육성 의지 배경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철강만으론 100년 기업으로 갈 수 없습니다. 철강은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승부하고, 신사업으로 소재분야를 공략해야 합니다. 리튬 등 2차전지 소재는 포스코의 미래를 먹여살릴 사업이 될 것입니다."

지난 3월 말 포스코 권오준 회장은 창립 50주년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제철보국' 정신은 이어가되 당장 생존을 위해 신사업 필요성을 역설한 것이다. 권 회장은 이후 지난 4월 18일 "포스코의 100년 기업을 위해 젊고 유능한 인재가 CEO를 맡는게 좋겠다"며 자진 사퇴했다.

썸네일 이미지
최정우 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 [사진=포스코]

우여곡절끝에 권 회장 후임으로 최정우(사진) 포스코켐텍 사장이 낙점된 배경중 하나로 포스코의 이같은 2차전지 소재·바이오 등 신사업 육성 의지가 꼽힌다.

25일 포스코와 철강업계에 따르면, 최정우 사장의 회장 낙점은 다소 의외라는 분석이 나왔다. 최종 후보 5인에 오른 오인환·장인화 포스코 사장이나,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 김진일 전 사장에 비해 주목도가 다소 떨어졌기 때문이다.

당초 포스코 내부에서는 포항 및 광양제철소장이나 기술부문장 등 철강 전문가의 회장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이구택·정준양 전 회장 모두 제철소장 출신이고, 권오준 회장은 최고기술책임자(CTO)를 거쳤다.

하지만 포스코가 과거 50년과 같이 철강만 고집해서는 성장에 한계가 있다는 대내외 지적에 경영관리 전문가 출신의 '재무통' 최 후보를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 CEO후보 추천위원회도 "철강 공급과잉, 무역규제 심화 등 철강업계 전체가 어려운 환경에 직면해 있으며, 비철강 그룹사업에서도 획기적인 도약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창립 50주년을 맞이한 포스코그룹의 100년을 이끌어 갈 수 있는 혁신적인 리더십을 보유한 이가 필요했다"며 '비철강'에 방점을 찍었다.

실제 최 회장 후보는 지난 2월부터 포스코켐텍 사장을 맡아 포스코그룹 신성장동력 사업 육성에 직접 뛰어 들기도 했다. 포스코켐텍은 2차전지의 주요 소재인 음극재와 프리미엄 침상코크스 등 탄소 소재 사업에 진출, 포스코 그룹 소재 분야 핵심 계열사로 부상했다.

최 회장 후보는 포스코 50년동안 첫 비엔지니어 출신 후보다. 거기에 비서울대(부산대)와 비제철소장 출신이기도 하다. 이번 회장 선출과정에서 정치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이른바 '포피아(포스코 마피아)' 논란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얘기다.

아울러 과거 정준양 회장 시절 과잉이었던 포스코그룹 투자사업 구조조정을 권오준 회장과 함께 성공적으로 이끈 점도 CEO후보추천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요인이었다는 후문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최정우 회장 후보는 그룹 내에서 전략가이자 강한 추진력을 갖춘 전문경영인으로 꼽힌다"며 "포스코 그룹 투자사업의 구조조정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미래성장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을 받고 있어, 앞으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 회장 후보는 다음 달 27일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포스코 제 9대 공식회장으로 취임할 예정이다. 철강 수요 부진 및 글로벌 철강 보호무역주의 강화 대책, 내실 강화 및 조직 재정비, 정치권 독립 등이 당장 시급한 과제로 꼽힌다.

한편 최 회장 후보는 지난 주말 소감문 발표를 통해 "포스코 회장 후보로 선정돼 영광스러우면서도 어깨가 무겁다"며 "100년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임직원, 고객사, 공급사, 주주, 국민 등 내외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상생하고 건강한 기업생태계를 조성해 공동 번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최정우 회장 후보 프로필

- 1957년 경남 고성 출생
- 1976년 부산 동래고 졸업
- 1983년 부산대 경제학과 졸업

- 1983년 포항종합제철 입사
- 2006년 포스코 재무실장
- 2008년 포스코건설 경영전략실장 상무
- 2010년 포스코 정도경영실장 상무
- 2012년 포스코 정도경영실장 전무
- 2014년 대우인터내셔널 기획재무본부장 부사장
- 2015년 대우인터내셔널 대표이사 부사장
- 2015년 포스코 가치경영실장 부사장
- 2016년 포스코 CFO 부사장
- 2017년 포스코 CFO 대표이사 사장
- 2018년 포스코켐텍 대표이사 사장

 

 

 

 

tac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